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찰 중립성 보장한 정부 묻자, 윤석열 "MB때 가장 쿨했다"

"이명박 정부 때 중수부 과장으로 특수부장으로 한 3년간 특별수사를 했는데 대통령 측근과 형 뭐 이런 분들을 구속할 때 별 관여가 없었던 것으로, 상당히 쿨하게 처리했던 기억이 난다."  
 
윤석열 검찰총장은 자신의 검사 인생 중 ‘가장 일하기 좋았던 시기’로 이명박 정부를 꼽았다. 17일 대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이철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검사 오래 하셨는데 검찰에 대한 중립성이 이명박·박근혜 정부와 현 정부 중 어느 정부가 그나마 중립적인가. 그나마 중립을 보장하고 있나. (답이) 어렵냐”고 묻자 나온 답이었다. 그러자 이 의원은 급하게 말을 끊으며 “자, 총장님 좋습니다. 자 그러면…”이라며 다음 질문을 했다..

 
윤 총장은 김영삼 정부 때인 1994년 대구지검에서 검사생활을 시작했다. 서울지검으로 자리를 옮긴 윤 총장은 1999년 당시 경찰 실세인 박모 정보국장을 수뢰혐의로 구속기소 하면서 특수통으로 이름을 알렸다. 수사권 독립 문제를 둘러싼 검·경 간 갈등이 고조된 상태에서 진행한 수사였다. 윤 총장은 2002년 부산지검으로 발령 난 직후 검사 옷을 벗고 법무법인 태평양으로 자리를 옮겼지만 노무현 정부에서 같은 법인에 있던 이명재 변호사가 검찰총장에 임명되면서 1년 만에 다시 검사로 복귀했다. 소속은 광주지검이었지만 곧바로 대검 중수부로 파견된 윤 지청장은 당시 대대적으로 이뤄진 대선자금 수사팀의 일원으로 일했다. 이후 2005년 의정부지검 고양지청으로 발령났지만 현대차 비자금 조성 첩보를 들고 2006년 다시 중수부로 복귀(파견)했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17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해 생각에 잠겨있다. 우상조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이 17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해 생각에 잠겨있다. 우상조 기자

 윤 총장이 말한 ‘이명박 정부 때 특수부’ 시절은 그의 경력상 2009년 1월 이후 대구지검 특수부장→대검 범죄정보2담당관→대검 중수2과장→대검 중수1과장 등 검찰의 요직을 순탄하게 거친 기간이다. 2012년 6월 대검 중수부는 저축은행 비리에 연루된 이명박 대통령의 형 이상득 전 의원을 구속했다. 윤 총장은 당시 중수1과장으로 이 수사를 이끌었다. 
 
 박근혜 정부 첫해인 2013년 ‘국정원 댓글 사건’ 수사팀장을 맡았다가 3년여 동안 대구 고검과 대전 고검 등 한직으로 밀려나 있었다는 것은 잘 알려진 일이다. 당시 황교안 법무부 장관을 겨냥해 “수사에 외압이 들어와 수사해도 기소를 못 하겠다는 판단이 들었다”고 맞선 게 수난의 시작이었다. 2013년 10월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한 윤 총장은 공개적으로 “윤 후보자는 “댓글 수사 초기부터 ‘외압’이 있었다. 대놓고 ‘야당 도와줄 일 있느냐’는 질책을 받았다”며 “황교안 장관과 무관하지 않다고 본다”고 말해 파문을 일으켰다.  
 
 이날 윤 총장은 “검사된 이후 지금까지 특히 2013년 국감장에서 발언한 이후 지금까지 검사로서 윤석열이 변한 게 있느냐”는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의 질문에 “자부까지는 몰라도 정무감각이 없는 거는 예나 지금이나 똑같은 거 같다”고 답했다. 주 의원이 “정무 감각 없이 검사로서 항상 동일한 원칙 동일한 기준과 잣대를 가지고 정말 증거와 진실을 꽂아서 수사했다고 자부하느냐”고 묻자 윤 총장은 “그러기 위해서 노력은 했다”고 답했다.  
 
임장혁 기자 im.janghyu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