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캐주얼 레스토랑 전문 프랜차이즈 한끼맛있다, “청년을 위한 창업 경쟁력 갖춰”


과거에는 40·50대의 ‘퇴직 후 사회활동’이었던 요식업 자영업자 창업이 취업난, 워라벨 등을 이유로 20·30 창업자가 늘며, 창업에 도전하는 연령대도 갈수록 낮아지는 추세다.
 
물론 현재도 40·50 창업자들도 꾸준한 편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와 관련해, 최근 한끼맛있다 레스토랑 프랜차이즈에서도 올해 상반기 프랜차이즈 교육 수료자 중 20·30대의 비중이 40%를 넘어서며 전체 중 과반수에 가까워졌다고 설명했다.
 
이렇듯 청년창업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면서 레스토랑 맛집으로 관심인 해당 업체가 청년창업 아이템으로 알려지고 있다.
 
퓨전양식 전문 프랜차이즈인 해당 업체는 최근 관심을 받는 맛집 창업 브랜드 중 하나다. 처음에는 가맹 사업을 시작하기에 앞서 무엇보다 직영점 매출증대에 올인 했고, 상당한 매출을 유지하는 것이 기본이라고 생각하며 지금까지도 관리를 하고 있다는 것이 업체 측의 설명이다.
 
해당 업체는 적절한 마케팅과 함께 맛집으로 관심을 받게 되면서 예비 창업자의 가맹 문의와 동일 업종 관계자들의 업종변경 문의로 프랜차이즈 사업을 시작했다.
 
해당 업체와 인연이 깊은 ‘맛집’ 키워드는 최근 소비 트렌드의 주축이 되는 가성비 세대가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요소중 하나이기도 하다.
 
일상적인 한 끼라도 맛집에서 소비하는 세대로 인해, 한끼맛있다는 가맹점들까지 지역 맛집으로 성장하는 등 더불어 관심을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고, 생방송투데이에도 소개된 바 있다.
 
이렇듯 젊은 세대가 집중하는 ‘맛집’ 트렌드의 중심에 있다는 점 외에도, 단기간에 식어가는 창업아이템이 아닌 장기적으로 롱런하는 창업브랜드 한끼맛있다는 금융사 창업대출연계 프로그램운영과 청년층의 자금 사정까지 고려했다는 면에서 청년창업에 제격이라는 시선을 받고 있다는 것이 업체 측의 설명이다.
 
업체 관계자는 “ 20·30 세대는 은퇴 창업자와 마찬가지로 장기적인 면에서 사업을 해야하고, 불경기인 시기에 이 부분을 창업 도전의 큰 장벽으로 꼽기도 한다” 며 “ 하지만 한끼맛있다는 반짝이는 유행성 아이템이 아니다. 복합상권 뿐만 아니라 주택가상권, 대학가상권 에서도 활약하는 모습을 선보이며 임대료 부담을 한층 낮춰주고 있다” 고 전했다.
 
이어 “이는 당사가 이미 맛집으로 유명한 프랜차이즈인 덕분으로, 상권에 부담 없이 창업이 가능하기 때문에 임대료를 크게 절약할 수 있다” 며 “특히나 레스토랑창업 특성상 높은 판매가와 낮은 회전율이 문제인데 한끼맛있다는 가성비를 갖춘 낮은 가격과 빠른 회전이라는 시스템을 도입시켜 마진과 테이블 회전율 모두 높다” 고 주장했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