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5분 이상 앉아있으면 '삐~' 경보 …중국의 스마트한 화장실

공중 화장실. 기사 내용과 관련없는 사진. 조한대 기자

공중 화장실. 기사 내용과 관련없는 사진. 조한대 기자

중국 상하이(上海)가 인공지능(AI) 기술을 적용한 스마트 공중화장실을 도입했다. 15분 이상 사용할 경우 담당 직원에게 경보가 울리는 것이 주요 특징이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17일 '상하이 화장실에 오래 앉아 있는 것은 좋은 생각이 아니다'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상하이가 시내 전역에 150개의 스마트 공중화장실을 건설하면서 AI 기술과 첨단 센서 기술 등을 적용했다”고 보도했다.
 
SCMP에 따르면 각 화장실 칸에는 적외선과 초음파를 이용해 인간의 신체를 감지하는 센서가 부착돼 있다. 이 센서를 통해 화장실에 들어간 사람이 얼마나 오래 앉아있는지가 기록된다.
 
만약 사람이 15분 이상 화장실에 앉아있을 경우 화장실 관리 직원에게 경보가 울리고 직원은 화장실로 와서 별일이 없는지 점검한다.
 
또 화장실에는 공기 질을 5분 간격으로 측정하는 센서도 부착됐다. 화장실 내 이산화탄소, 암모니아 가스, 황화수소 농도를 체크하고 환기해 쾌적한 환경을 유지하겠다는 것이다.
 
물 낭비를 줄이기 위해 화장실을 이용하는 사람이 앉아있는 시간에 따라 변기 물을 조절하는 시스템도 설치됐다.
 
AI 기술을 도로 교통, 쓰레기 처리 등에 적용하고 있는 중국이 스마트 화장실을 통해 빅데이터 활용에 나서는 것에 우려의 목소리 또한 커지고 있다. 
 
상하이의 한 시민은 "어려서부터 화장실에 오래 앉아있는 습관이 있었는데 이제 화장실 관리 직원이 점검하러 온다고 생각하니 마음이 편치 않다"고 말했다.
 
감시 기술이 지나치게 적용될 경우 '빅 브라더' 사회로 갈 수 있다는 우려에도 불구하고 상하이뿐 아니라 베이징(北京)·광저우(廣州)·선전(深圳) 등 중국 대도시에는 스마트 화장실 건설 붐이 일고 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