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경심측 "종합병원서 뇌종양 진단···검찰, 맥락 잘라 브리핑"

경북 영주시 동양대학교 교양학부 정경심 교수연구실의 모습. 정 교수는 최근 뇌경색, 뇌종양 진단명이 적힌 입원증명서를 검찰에 제출했다.[뉴스1]

경북 영주시 동양대학교 교양학부 정경심 교수연구실의 모습. 정 교수는 최근 뇌경색, 뇌종양 진단명이 적힌 입원증명서를 검찰에 제출했다.[뉴스1]

정경심(57) 동양대 교수가 검찰에 제출한 입원증명서를 둘러싸고 검찰과 정 교수 변호인단이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 
 

변호인단 "병원노출 우려해 검찰과 협의 중"
검찰 "협의사항 아냐, 관련 법령에 따르면 될 일"

검찰은 관련 법령에 따라 "정 교수를 담당하고 있는 의사의 성명과 소속 의료기관 및 직인, 의사의 면허번호 등이 포함된 입원증명서를 제출하라"고 요구하는 상황이다.
 
하지만 정 교수 변호인단은 검찰에 이를 제출할 경우 "언론에 병원명이 공개되고 의료진과 환자들이 피해를 받을 우려가 있어 다른 방법을 찾아보자"는 입장이다. 
 

정 교수 측 "검찰, 맥락 잘라 언론 브리핑" 

이 과정에서 검찰은 16일 언론브리핑에서 "정 교수가 의사 성명과 면허번호, 소속 의료기관과 직인 등이 없이 정형외과에서 발급된 입원증명서를 제출했다"고 먼저 공개했다. 
 
정 교수 측에선 "현재 논의가 진행 중인 상황에서 검찰이 앞뒤 맥락을 자르고 언론에 일방적인 브리핑을 했다"고 반발하고 있다. 당시 정 교수는 검찰 조사를 받고있던 상황이었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17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해 의원들 질의에 답한뒤 생각에 잠겨 있다. [뉴스1]

윤석열 검찰총장이 17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해 의원들 질의에 답한뒤 생각에 잠겨 있다. [뉴스1]

검찰이 브리핑에서 정 교수 입원증명서가 정형외과에서 발급됐다는 사실을 밝힌 뒤 일부 기자들은 지난 9월 정 교수가 입원했던 서울 동작구의 한 정형외과 전문병원을 찾기도 했다. 
 
언론 문의가 쇄도하자 해당 병원에선 17일 "정 교수의 뇌경색·뇌종양 진단서를 발급한 적이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정 교수는 현재 다른 병원에 입원한 상태다.
 

정 교수 측 "종합병원서 뇌경색·뇌종양 진단"

정 교수 변호인단은 이날 중앙일보에 "정 교수는 정형외과 전문병원이 아닌 종합병원에서 뇌경색·뇌종양 진단을 받았다"며 "입원증명서를 떼준 곳이 병원 내 정형외과라 증명서에 진료과가 그렇게 적혔을지 모르겠지만 검찰에 제출한 입원증명서엔 뇌경색·뇌종양 코드가 정확히 나와있다"고 말했다. 
 
정경심 교수가 지난 9월 입원했던 서울 동작구의 한 병원이 16일 검찰 브리핑이후 언론의 문의가 쇄도하자 17일 공식 입장을 밝혔다. [해당 병원 블로그 캡처]

정경심 교수가 지난 9월 입원했던 서울 동작구의 한 병원이 16일 검찰 브리핑이후 언론의 문의가 쇄도하자 17일 공식 입장을 밝혔다. [해당 병원 블로그 캡처]

변호인단은 "검찰이 '정형외과'란 사실을 밝힌 것만으로도 정 교수가 입원한 것으로 추정된 병원에 언론의 문의가 쇄도했고 결국 환자와 의료진이 피해를 받았다"며 "그래서 정 교수가 입원 중인 병원명을 공개하는 것이 더욱 우려스러운 상황"이라 말했다. 
 
변호인단은 "검찰은 우리와의 논의가 '협의'라 생각하지 않을 수 있지만 16일 정 교수가 검찰 조사를 받던 상황에서 검찰이 언론에 그렇게 브리핑을 할 줄은 정말 몰랐다"고 말했다. 
 
정 교수 측은 앞선 15일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주진우 기자가 정 교수가 뇌경색·뇌종양 진단을 받았다고 처음 밝힌 것에 대해 상당히 당황스러워했다고 한다. 검찰은 해당 보도가 나오기 전까지 정 교수 측에서 검찰에 관련 병명을 이야기하지 않았다고 했다.  
 

검찰 "법대로 해야, 협의사항 아니다"  

검찰은 이런 정 교수 측의 주장을 납득하기 어렵다고 반박한다. 피의자가 검찰에 입원증명서를 제출하려면 관련 법령에 따라 모든 내용이 담겨있는 원본을 제출하는 것이 원칙이란 것이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모습. [뉴스1]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모습. [뉴스1]

검찰이 언론에 병원명을 알릴 것이라 우려한다는 것 자체도 상식에 어긋난다는 입장이다. 검찰 관계자는 "이 문제는 협의 대상이 아니다"고 잘라 말했다.
 
검찰은 15일 정 교수 측으로부터 일부 내용이 지워진 입원증명서를 팩스로 전해받은 뒤 MRI와 CT 진단결과 등을 추가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 교수가 현재 입원 중인 병원명의 공개가 우려된다면 "다른 병원에서 진단을 받은 뒤 그 진단서를 제출하라"고 요청했다고 한다. 
 
정 교수 변호인단은 "현재 정 교수 건강상태가 안 좋지만 이 점에 대해선 검토하고 있는 단계"라고 말했다.
 
김한규 전 서울변협 회장은 "정 교수의 우려가 이해되지 않는 것은 아니나 검찰 조사를 받는 피의자가 병원 소속기관과 의사의 이름 등을 지운 진단서를 제출한 전례는 없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박태인 기자 park.tae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