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수사 중이라 말 못한다"는 한인섭 형사정책연구원장 두고 "제2 조국" 공방

조국 법무부 장관은 사퇴했지만 국회 정무위원회는 17일에도 ‘조국 국정감사’를 이어갔다.
 
자유한국당은 조 전 장관의 딸과 아들이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로부터 인턴예정증명서를 발급받는데 도움을 줬다는 의혹을 받는 한인섭 형사정책연구원장을 집중적으로 겨냥했다. 이날 국회에서 열린 경제·인문사회연구회 출연연구기관 23곳 국정감사에서다. 조 전 장관과 가까운 한 원장은 조 전 장관의 딸과 아들이 문제의 증명서를 발급받을 당시 공익인권법센터장이었다. 
 
한인섭 형사정책연구원장. [중앙포토]

한인섭 형사정책연구원장. [중앙포토]

 성일종 한국당 의원은 “2013년 7월 15일 인턴 예정 활동 증명서를 조국 전 장관의 아들에게 떼준 적이 있느냐”고 물었다. 한 원장은 “그 사안에 대해서 검찰에서 수사 중이기 때문에 제가 여기에서 답하기가 적절하지 않다”고 말했다. 성 의원은 “그러면 여기에 왜 나왔느냐. 교육자의 양심으로 묻는다. 인턴을 관둘 수도 있는데 시작하는 날 예정 증명서를 함부로 끊어주는 것이 상식이라고 생각하느냐”고 재차 물었지만 한 원장은 “모든 사항이 수사 관련 사항이라고 생각한다”고 대답했다. 성 의원에 이어 질의한 한국당 의원들은 대부분 한 원장에게 같은 취지의 질문을 했지만 한 원장의 답은 같았다. 
 
한 원장의 답변 태도에 대해 성 의원은 “이 사건에서 자유로워지고 싶으면 당당하게 하라”고 말했고 김선동 의원은 “왜 비호를 하느냐. 조국의 방패 역할만 하는 것이다. 원장이 제2의 조국이 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진태 의원도 “한 원장의 답변을 들으니 제2의 조국, 또 다른 조국, 작은 조국이란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민주당 의원들은 '조국 질의'를 이어가는 한국당 의원들과 맞섰다. 고용진 의원은 “혹시나 했는데 오늘도 또 조국”이라며 “이 자리는 경제인문사회연구회와 소관 출연연구기관에 대한 국감을 하는 자리이지 형사정책연구원장의 청문회를 하는 자리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전해철 의원은 “충분하게 검찰 수사를 받은 한 원장에게 수사 중인 사안에 대해 질의한다는 게 법과 그동안 국회에서 해왔던 것에 어긋난단 사실을 알면서도 하는 것은 정치공세”라고 주장했다. 이어 “조 전 장관에 대한 수사는 이제 마무리 단계인 것을 모두가 알고 있고, 조 전 장관이 사퇴해서 수사 결과에 대해 차분하게 지켜볼 수 있도록 국민적으로 여론을 모아가는 것에 우리가 앞장설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한 원장은 이날 조 전 장관의 후임으로 청와대 인사 검증을 받았는지 여부에 대해 “전혀 없다”고 말했다. ‘차기 법무부 장관으로 거론되는 것을 아느냐’는 자유한국당 김용태 의원의 질문에는 "모르고 있다"고 말했다.
 
 
임장혁 기자 im.janghyu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