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남북축구 초유의 무관중 경기에···김연철 "北 공정성 조치란 해석도"

17일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국정감사에 참석한 김연철 통일부 장관. [연합뉴스]

17일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국정감사에 참석한 김연철 통일부 장관. [연합뉴스]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17일 전례 없는 ‘깜깜이’ 남북 축구전 배경에 대해 “남북 관계의 소강 국면을 반영한 측면이 있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통일부 국정감사에서 “왜 북한이 중계와 관중 없이 경기를 치렀다고 판단하느냐”는 박병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중계권료와 입장권(수익)을 포기한 것은 여러 이유가 있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장관은 이어 북한이 무관중 상태로 경기를 연 것에 대해 “자기들 나름대로 (남측) 응원단을 받지 않은 상황에서 공정성의 조치를 취한 것이라는 해석도 있다”고 말했다. 
 
박 의원이 “북한-레바논전은 하루 뒤에 중계방영했고 응원단도 있었다”고 지적하자, 김 장관은 “국민들의 기대에 부응하지 못해서 매우 아쉽고 안타깝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후에도 김 장관을 향한 의원들의 질책이 이어졌다. 유기준 자유한국당 의원은 “이게 있을 수 있는 일인가”라고 따져 물었고, 김 장관은 “통일부 장관으로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정말 죄송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무성 한국당 의원도 “통일부 장관은 그러한 북한의 태도를 비판해야 하는 것 아니냐. 대단히 실망했다 정도는 이야기해야 하는 것 아니냐”며 질책하자, 김 장관은 “매우 실망스럽다”고 밝혔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