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철희 “한동훈, 블랙리스트 작성자 오해…최고의 검사”

이철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7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질의하고 있다. [뉴스1]

이철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7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질의하고 있다. [뉴스1]

 이철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7일 이른바 ‘검사 블랙리스트’ 문제와 관련해 “마치 명단을 작성한 사람을 한동훈 부장님으로 지목한 것으로 오해한다”며 “(사실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 의원은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법무부 (국정감사를) 할 때 한 부장님을 거명하면서 ‘그때 검찰 1과에 계셨으니까 과정을 아실 거다’라고 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또 “한동훈 부장님에게는 ‘최고의 검사’라는 편견이 있다”라면서 “(블랙리스트가 작성될 당시) 검찰 1과에 계셨으니 과정을 아실 것 같다. 그 부분을 이야기해주시면 좋겠다”고 했다.
 
이 의원은 지난 15일 법무부 국정감사에서 올해 2월 폐지된 법무부 내규상 ‘집중관리 대상 검사 선정 및 관리지침’에 대해 “이 같은 명단을 법무부 검찰국장이 매년 정해서 대검에 보낸다는 것”이라며 “법무부가 대놓고 블랙리스트를 만든 것 아닌가”라고 주장했다. 이어 한 부장검사를 거명하면서 “이게 왜 만들어졌는지 (한 부장에게) 물어보면 된다”라고 했다.
17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한동훈 반부패·강력부장이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17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한동훈 반부패·강력부장이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 의원은 이날도 ‘검사 블랙리스트’ 문제를 제기했다. 그는 “검사 블랙리스트에 상관의 명령을 거부하는 자, 근무 태도가 불성실한 자, 기타 이에 준하는 집중관리가 필요한 자 등 수십명의 명단이 관리되는 걸로들었다“며 “윤석열 총장과 임은정 검사도 이 리스트에 있다고 들었다. 챙겨봐 달라”고 강조했다.
 
윤 총장은 해당 문서가 ‘블랙리스트’가 아니라고 강조했다. 그는 “밖에서는 블랙리스트로 오해할 수는 있지만, 정상적인 예규와 법무부 훈령에 의해 만든 것”이라며 “나중에 (검사) 적격심사 등 제도들이 생겨서 실제로 큰 사용 가치가 없어지지 않았나 싶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검사들이 나름대로 정당하게 일을 했는데 시쳇말로 ‘문제검사’라는 리스트로 관리돼서 불이익을 받는 일이 없도록 각별히 유념하겠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