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자 프로배구 19일 개막...올 시즌 우승후보는

2019~20시즌 여자 프로배구도 마침내 오는 19일 개막하다. 올해 강력한 우승 후보는 지난 시즌 챔피언 흥국생명이다.  
 
박미희 흥국생명 감독과 이재영이 17일 오후 서울 강남구 청담 리베라호텔에서 열린 프로배구 '도드람 2019-2020 여자부 V-리그' 미디어데이 행사에서 각오를 밝히고 있다. [뉴스1]

박미희 흥국생명 감독과 이재영이 17일 오후 서울 강남구 청담 리베라호텔에서 열린 프로배구 '도드람 2019-2020 여자부 V-리그' 미디어데이 행사에서 각오를 밝히고 있다. [뉴스1]

17일 서울 강남구 리베라호텔에서 열린 도드람 2019~20 V리그 여자부 미디어데이에 나온 6개 팀 감독들은 입을 모아 "우승 후보는 흥국생명"이라고 말했다. 박미희 흥국생명 감독도 우스갯소리로 "우승 후보는 흥국생명 아닐까요?"라며 웃었다. 
 
흥국생명은 국내 최고의 토종 공격수로 꼽히는 이재영이 여전히 건재하고, 외국인 선수 루시아 프레스코를 영입했다. 키 1m95㎝의 날개공격수 프레스코는 지난달 월드컵에서 아르헨티나 국가대표로 맹활약했다. 센터 김세영, 이주아를 비롯해 김미연, 이한비 등 지난 시즌 우승을 이룬 선수들이 남아있다. 
 
지난 시즌 흥국생명에 막혀 준우승에 그친 한국도로공사 김종민 감독은 "흥국생명이 제일 강한 것 같다. 일단 빈틈이 없어 보인다. 박미희 감독님이 욕심을 많이 내서 잘할 것 같다"고 말했다. 차상현 GS칼텍스 감독도 "비시즌에 흥국생명과 연습경기를 했는데, 수준이 지난 시즌보다 높아졌다"고 말했다. 김우재 IBK기업은행 감독도 "1등과 꼴등의 차이가 별로 나지 않을 것 같다. 그래도 강한 팀은 꼽으면 흥국생명"이라고 했다.  
 
서남원 KGC 인삼공사 감독도 "지난 시즌 멤버에서 이탈하지 않고 더 보강을 해서 전력이 더 탄탄해졌다. 코보컵 대회에서 국내 선수들하고만 대결했는데도 우리가 졌다"면서 흥국생명을 우승후보로 꼽혔다. 그래서 그런지 이번 시즌에 흥국생명을 반드시 이기고 싶다는 팀이 2~3팀 있었다. 이도희 현대건설 감독은 "지난 시즌에 흥국생명에 한 경기도 이기지 못해서 이번에는 꼭 이기고 싶다"고 했다. 
 
이번 시즌 여자프로배구 정규시즌은 19일 오후 4시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흥국생명과 한국도로공사 경기로 시작돼 내년 4월 4일까지 열린다. 팀당 30경기가 치러지고 월·금요일을 제외하고 주 5일 경기가 열린다. 이번 시즌에는 휴식기가 길다. 내년 1월에 2020년 도쿄올림픽 대륙별 예선이 열리기 때문이다. 여자부는 대표팀 소집과 대회 일정을 고려해 올해 12월 21일부터 내년 1월 13일까지 24일 동안 리그를 중단한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