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남북 평양축구 결국 봉인···KBS "화질 안좋다" 녹화중계 취소

15일 북한 평양 김일성 경기장에서 열린 대한민국과 북한과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3차전 경기에서 손흥민이 북한 선수들과 인사하고 있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15일 북한 평양 김일성 경기장에서 열린 대한민국과 북한과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3차전 경기에서 손흥민이 북한 선수들과 인사하고 있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한국 월드컵 축구 대표팀의 평양 원정 경기의 녹화 중계가 무산됐다.  
 
KBS는 17일 “이날 오후 5시 방송 예정이었던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축구 아시아지역 2차 예선 3차전 남북 간 경기의 녹화 중계를 취소한다”고 밝혔다.  
 
KBS는 중계방송 취소에 대한 공식적인 설명을 내놓지 않았다.    
 
다만 KBS 측은 뉴스1을 통해 “예정대로 오늘 선수단을 통해 영상을 전달받았지만 방송용으로는 적합한 화질이 아닌 것으로 판단했다”고 말했다.
 
앞서 한국 대표팀은 지난 15일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북한과 경기를 치러 0-0으로 비겼다.
 
당초 해당 경기는 TV 생중계를 예고했으나 경기를 앞두고 북측이 TV 생중계가 불가능하다고 통보해오면서 한국은 당일 이메일로 간단한 경기 내용만 전달받았다.
 
결국 녹화 중계 마저 무산되면서 29년 만에 열린 남북전은 결국 완전한 ‘깜깜이 매치’로 남게 됐다.
 
한편 KBS 편성표에도 남북전 중계 일정은 사라진 상태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