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현대차 코나, 독일 비교평가에서 일본·미국 차 제치고 '종합 1위'

현대차 코나. [사진 현대차]

현대차 코나. [사진 현대차]
현대자동차 코나가 독일에서 일본·미국 차보다 높은 평가를 받았다. 현대자동차는 독일의 유명 자동차 잡지 '아우토 빌트(Auto Bild)'가 실시한 소형 디젤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비교평가에서 코나가 마쓰다·포드 등의 차량을 제치고 가장 우수한 모델로 선정됐다고 17일 밝혔다.
 
평가 대상은 현대차 코나와 마쓰다(일본) CX-3, 포드(미국) 에코스포트, 다치아(루마니아) 더스터 4개 모델이었다. 코나는 차체와 파워트레인, 비용 등 7개 부문의 평가 결과 503점(750점 만점)을 얻어 종합 1위를 기록했다. 이어 CX-3(481점), 에코스포트(465점), 더스터(456점) 순이었다.
 
부문별 평가에선 차체와 주행 안전성 등에서 높게 평가됐다. 차체 부문에서 전석 공간과 다용도·기능성에서 최고점을 받았고, 파워트레인 부문에선 진 가속과 추월 성능 등에서 최고점을 획득했다. 또 주행 안전성과 첨단운전자지원시스템(ADAS) 등 차량 연결성 등에서도 최고점을 받았다.
 
매체는 코나에 대해 "우수한 스타일링을 가졌으며 실내공간과 파워트레인·주행성능까지 전반적으로 성숙함을 느낄 수 있는 모델"이라며 "조작이 간편하고 힘 있는 엔진과 우수한 성능의 7단 듀얼 클러치 변속기(DCT)를 갖춘 차"라고 평가했다. 아우토 빌트는 독일의 3대 자동차 잡지 중 하나다.
 
앞서 아우토 빌트는 지난 7월 소형 가솔린 SUV 비교평가에서도 코나를 종합 1위로 선정했다. 평가 대상 차는 현대차 코나를 비롯해 르노 캡처, 다치아더스터, 오펠 크로스랜드X 4종이었다. 또 다른 독일 매체 '아우토 모토 운트슈포트'는 지난 7월 실시한 전기차(EV) 평가에서도 코나EV가 BMW의 i3s보다 우수하다는 평을 받았다. 디젤·가솔린·EV 전 부문에서 독일 매체의 인정을 받은 셈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이번 비교평가 결과는 코나의 상품 경쟁력을 증명한 것'이라며 "치열해진 유럽의 소형SUV 시장에서 코나의 선전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코나는 올해 유럽시장에서 올해(1~9월) 7만9943대가 팔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3% 증가했다. 이는 지난해 연간 판매량(7만56대)보다 높은 수치다. 
 

관련기사

김영주 기자 humanest@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