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베, A급 전범 합사 야스쿠니신사에 공물보냈다”

2018년 10월 17일 야스쿠니신사에 ‘내각총리대신 아베 신조’라고 표기된 마사카키라는 공물이 놓여 있다. [교도=연합뉴스]

2018년 10월 17일 야스쿠니신사에 ‘내각총리대신 아베 신조’라고 표기된 마사카키라는 공물이 놓여 있다. [교도=연합뉴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A급 전범이 합사된 야스쿠니신사에 공물을 보냈다.  
 
17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야스쿠니신사의 추계 예대제(제사) 첫날인 이날 오전 공물의 일종인 ‘마사카키’를 야스쿠니 신사에 봉납했다.
 
앞서 아베 총리는 재집권 1주년인 2013년 12월 26일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했고, 이후엔 2차 세계대전 패전일(8월 15일)과 봄·가을 제사에 공물 또는 공물 대금을 보내고 있다.
 
이번에 아베 총리는 참배 대신 공물을 보내는 것으로 대신했다.
 
다만 아베 총리의 측근인 에토 세이이치 오키나와·북방영토 담당상은 이날 오전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했다.
 
아베 내각의 각료가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한 것이 확인된 것은 약 2년 반 만이라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각료 신분으로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하는 행위는 일본이 정부 차원에서 침략 전쟁을 미화·정당화하는 것으로 해석될 수 있다. 이 때문에 중국과 한국 등 일본의 침략 전쟁·식민지 지배로 인해 고통받은 각국의 반발이 예상된다.
 
특히 이번에도 일본 정치권의 퇴행적인 역사 인식을 둘러싼 논란과 비판이 되풀이될 전망이다.
 
한편 야스쿠니신사는 근대 일본이 일으킨 크고 작은 전쟁에서 숨진 약 246만6000여 명의 영령을 떠받드는 시설이다.
 
극동 군사재판(도쿄재판)의 판결에 따라 교수형 당한 도조 히데키 전 총리를 비롯해 태평양전쟁 A급 전범 14명도 합사돼 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