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삼성전자, 브랜드 가치 ‘600억달러’ 돌파…세계 6위, 아시아 1위

삼성전자가 지난달 30일 서울 강남구 도산대로에 위치한 '오드포트' 매장에 삼성전자 '더 월 쇼케이스(The Wall Showcase)'를 개관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삼성전자가 지난달 30일 서울 강남구 도산대로에 위치한 '오드포트' 매장에 삼성전자 '더 월 쇼케이스(The Wall Showcase)'를 개관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삼성의 브랜드 가치가 600억달러를 넘어서며 세계 6위에 올랐다. 현대차와 기아차도 ‘글로벌 100대 브랜드’에 나란히 이름을 올렸다. 
 
글로벌 브랜드 컨설팅 전문업체 ‘인터브랜드’가 17일 발표한 ‘2019년 베스트 글로벌 브랜드(Best Global Brands 2019)’ 보고서에 따르면 삼성은 지난해와 같은 6위에 오르면서 8년 연속 ‘톱10’에 포함됐다.
 
삼성의 올해 브랜드 가치는 610억9800만달러(약 72조3000억원)로, 지난해(598억9000만달러)보다 2% 늘어나며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인터브랜드는 삼성전자가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 폴드’, 라이프스타일 TV ‘더 세로(The Sero)’, ‘비스포크’ 냉장고 등 제품 혁신을 계속 이어가고 ▲5G∙AI∙IoT∙전장 등 미래 선도 기술 분야에서 지속적인 발전 가능성이 있고 ▲메모리 반도체 업계에서 확고한 1위 자리를 유지하며 기술 리더십을 이어가고 있다고 평가했다.
 
올해 현대차는 지난해보다 5% 늘어난 141억5600만달러의 브랜드 가치를 기록하며 36위 자리를 지켰다. 기아차는 7% 감소한 64억2800만달러로 7계단 하락한 78위에 그쳤다.
 
100위 내에 든 3개 한국 브랜드의 가치는 총 816억8200만달러로, 지난해보다 1.7% 증가했다. 미국과 독일·일본·프랑스에 이어 국가별 브랜드 가치 총액으로는 5번째로 크다.
 
애플 뉴스의 프리미엄 버전인 '애플 뉴스 플러스'를 설명중인 팀 쿡 최고경영자. [로이터=연합뉴스]

애플 뉴스의 프리미엄 버전인 '애플 뉴스 플러스'를 설명중인 팀 쿡 최고경영자. [로이터=연합뉴스]

 
한편 브랜드 가치 1위는 애플(2342억달러)이 차지했다. 2위 구글(1677억달러), 3위 아마존(1253억달러), 4위 마이크로소프트(1088억달러), 5위 코카콜라(634억달러) 등 상위권은 미국에 거점을 둔 기업이 차지했다. 
 
6위 삼성전자에 이어 7위는 토요타(562억달러), 8위 메르세데스-벤츠(508억달러), 9위 맥도널드(454억달러), 10위 디즈니(444억달러) 순이있다.
 
이밖에 우버가 57억1400만달러로 87위, 링크트인이 48억3600만달러로 98위를 각각 기록하며 처음으로 순위권에 진입했다.
 

올해 글로벌 100대 브랜드의 가치 총액은 2조1309억달러로, 지난해보다 5.7% 늘어났다.
 
인터브랜드그룹의 찰스 트리베일 대표는 “초연결, 초지능, 초융합 시대에 접어들면서 브랜드 간, 산업 간 경계와 질서가 무너지고 있다”면서 “현실에 머물면서 기존의 상품·서비스를 개선하는 데 그치지 않고 고객의 삶 속에서 어떤 역할을 할 것인지 고민하면서 새로운 도전을 하는 브랜드가 앞으로 시대를 이끌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