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트럼프 “쿠르드 천사 아냐…터키의 시리아 침공 美와 상관없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F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F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시리아 내 미군 철수의 정당성을 거듭 주장하며 터키의 시리아 공격에 대한 책임을 회피했다.
 
미국 언론은 16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이 백악관에서 공동기자회견 등을 통해 "터키의 시리아 침공은 우리와 상관없는 일"이라 말했다고 보도했다. 이날 기자회견은 세르조 마탈레라 이탈리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전후에 진행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기자들 앞에서 "시리아는 우리 땅이 아니다"라는 말을 되풀이하며 "터키가 시리아로 들어간다면, 그것은 터키와 시리아 사이의 일이다. 많은 어리석은 사람들이 믿는 것처럼 그것은 터키와 우리 사이의 일이 아니다"라고 반복했다. 그러면서 "두 나라가 땅을 놓고 싸우는 사이, 우리의 장병들은 피해를 보지 않고 있으며 그래서도 안 된다"고 선을 그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이 이슬람국가(IS) 격퇴에 협력해 온 쿠르드족을 배신해 터키의 공격을 받도록 내몰았다는 비난을 의식한 듯 "쿠르드족은 천사가 아니다"라고도 했다.
 
그는 쿠르드 분리주의 테러 단체인 '쿠르드노동자당'(PKK)을 겨냥해 "쿠르드족의 일원인 PKK는 여러 가지 측면에서 아마도 ISIS(IS의 옛 이름)보다 더 나쁘고 오히려 테러리스트로 더 큰 위협이다"라고 말했다. 
 
또 쿠르드 족이 잘 보호를 받고 있고, 지금이 훨씬 더 안전하며 터키를 제재하는 것이 현장에서 전투를 벌이는 것보다 낫다며 시리아 철수의 정당성을 거듭 주장했다.
 
그러면서 러시아의 개입에 개의치 않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러시아가 시리아와 문제에 개입하길 원한다면 그것은 그들에게 달렸다"며 "우리의 국경이 아니다"라고 '불개입주의'를 재확인했다.
 
특히 이날 마이크 펜스 부통령과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을 만나기 위해 터키로 출발한 것을 언급하며 "우리는 상황을 주시하며 협상하고 있다. 터키가 옳은 일을 하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회담이 성공적이지 않는다면 터키에 대한 제재는 엄청나게 파괴적 수준이 될 것"이라고 압박했다.
 
CNN은 트럼프 대통령이 거짓 주장을 펼쳤다고 보도했다. 특히 쿠르드족이 지금 훨씬 더 안전하다는 말은 거짓이라고 지적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