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소문사진관] 세계 최고 96m 성모 마리아상, 필리핀 바탕가스에 들어선다

 
96m 높이의 마리아상이 필리핀 바탕가스에 건설 중이다. 최종 완공은 2021년이다.[사진 바탕가스]

96m 높이의 마리아상이 필리핀 바탕가스에 건설 중이다. 최종 완공은 2021년이다.[사진 바탕가스]

세계 최고 높이의 96m 성모 마리아상이 필리핀 바탕가스에 건설 중이다. 성모상이 들어서는 곳은 필리핀 수도 마닐라에서 남쪽으로 100km가량 떨어진 가톨릭 순례지 몬테마리아다.

필리핀에 천주교 전파 500주년 맞는 2021년 완공돼

높이 96m, 1층 바닥 넓이 1만 2000m²의 성모상 내부 공간에는 성당을 비롯해 식당, 소극장, 주거 공간 등이 함께 들어선다. 17층에는 외부 전망대도 설치됐다.
바닷가에 위치한 성모상에는 성당과 전망대,주거시설 등도 함께 들어선다.[사진 바탕가스]

바닷가에 위치한 성모상에는 성당과 전망대,주거시설 등도 함께 들어선다.[사진 바탕가스]

17층에는 야외 전망대도 설치됐다. 필리핀은 아시아 최대 가톨릭국가로 8000만명 가량의 신자가 있다. [사진 바탕가스]

17층에는 야외 전망대도 설치됐다. 필리핀은 아시아 최대 가톨릭국가로 8000만명 가량의 신자가 있다. [사진 바탕가스]

 
지금까지 가장 큰 마리아상은 1983년 완공된 베네수엘라의 성모 마리아상으로 높이가 46m다. 미국 뉴욕의 자유의 여신상도 비슷한 높이다.  
 
필리핀 마리아상이 지어지기 전까지 최고 높이(46m)를 자랑하던 베네수엘라 성모 마리아상.

필리핀 마리아상이 지어지기 전까지 최고 높이(46m)를 자랑하던 베네수엘라 성모 마리아상.

바탕가스에 들어서는 세계 최고 성모 마리아상의 공식 이름은 '모든 아시아의 어머니(The Mother of All Asia)다. 필리핀의 유명 조각가로 최근 작고한 에두아르도 데 로스산토스카스트릴로가 설계한 성모상은 필리핀 천주교 전파 500주년을 맞는 2021년 완공된다. 필리핀은 전체 인구 약 1억명의 80%가량이 가톨릭 신자인 아시아 최대의 가톨릭 국가다.
최승식 기자 

서소문사진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