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석진욱 OK저축은행, V리그 데뷔전서 승리

16일 대전에서 열린 삼성화재와 경기에서 작전을 지시하는 석진욱 OK저축은행 감독. [사진 한국배구연맹]

16일 대전에서 열린 삼성화재와 경기에서 작전을 지시하는 석진욱 OK저축은행 감독. [사진 한국배구연맹]

석진욱 OK저축은행 감독이 시즌 첫 경기에서 데뷔전 승리를 거뒀다.
 

삼성화재 3-1로 제압
OK 송명근 19득점 활약
삼성화재는 개막 2연패

프로배구 OK저축은행은 16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 도드람 V리그 남자부 1라운드 삼성화재와의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1(24-26 25-18 25-21 25-22) 역전승을 거뒀다. 지난해까지 코치였다가 지휘봉을 잡게된 석진욱 감독은 리그 첫 승리를 거뒀다.
 
OK저축은행은 레오 안드리치가 컵대회 이후 완벽한 몸 상태를 보여주지 못했다. 하지만 윙스파이커 송명근 19점을 올리며 맹활약했다. 아포짓 조재성도 레오와 교체투입돼 인상적인 모습을 보여줬다. 삼성화재는 발목 부상을 입었던 안드레스 산탄젤로가 2세트부터 투입됐으나 8득점에 그쳤다. 삼성화재 박철우는 양팀 통틀어 최다인 28점을 올렸으나 패배를 막지 못했다. 삼성화재는 13일 우리카드전에 이어 2연패에 빠졌다.
16일 대전에서 열린 삼성화재와 경기에서 득점을 올리고 환호하는 프로배구 OK저축은행 선수들. [사진 한국배구연맹]

16일 대전에서 열린 삼성화재와 경기에서 득점을 올리고 환호하는 프로배구 OK저축은행 선수들. [사진 한국배구연맹]

 
OK저축은행은 1세트 듀스 접전에서 범실이 나오며 분위기를 내줬다. 그러나 2세트에서 상대 리시브가 흔들리는 틈을 타 승리했다. OK저축은행은 승부처인 3세트에선 산탄젤로가 들어오면서 박철우가 리시브에 가담하자 집중공략했다. 조재성이 연이어 강서브를 때려 승기를 잡았다. 4세트에선 삼성화재가 20-17까지 앞서나갔으나 이번엔 송명근이 연이어 서브로 상대를 흔들어 24-20 역전을 이끌었고, 그대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