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다크웹 아동음란물' 국제 공조…검거된 310명 중 223명 한국인

[연합뉴스TV]

[연합뉴스TV]

한국과 미국·영국 등 32개국 수사기관이 한국인이 운영하는 다크웹 사이트에 대한 공조수사를 벌여 이용자 310명을 무더기 검거했다. 이 가운데 한국인은 223명이다.
 
16일 경찰청 사이버안전국은 2017년 9월부터 한국인이 운영한 아동 음란물 사이트에 대한 국제공조 수사를 벌여 32개국에서 이 사이트 이용자 310명을 검거했다고 밝혔다.
 
다크웹은 익명성이 보장되고 IP주소 확인이 어렵도록 고안된 인터넷 영역으로, 운영자나 이용자 추적이 어려워 아동음란물 유통이나 마약 거래 등에 활용된다.
 
앞서 경찰은 지난해 이 사이트를 운영한 혐의(아동·청소년의 성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로 손모(23)씨를 구속해 검찰에 송치한 바 있다.
 
손씨는 2015년 7월부터 지난해 3월까지 충남에 있는 자신의 집에 서버를 두고 다크웹에 사이트를 개설해 아동이 등장하는 음란물 동영상 22만여건을 유통하면서 이용자들로부터 415비트코인(약 4억원)을 챙긴 혐의로 구속됐다.
 
이후 손씨는 재판에 넘겨져 징역 1년 6개월의 실형을 선고받고 형이 확정돼 복역 중이다.
 
이번 수사는 한국 경찰청, 미국 국토안보수사국(HSI)·국세청(IRS)·연방검찰청, 영국 국가범죄청(NCA) 등의 공조로 진행됐다.
 
미국 법무부도 16일(현지시간) 오전 10시 미국 워싱턴DC 연방검사실에서 이번 공조수사 결과를 발표한다.
 
경찰청은 그동안 각국에서 진행 중이던 아동음란물 이용자 수사에 영향을 주지 않기 위해 문제의 사이트에 '홈페이지 개편 중'(Rebuilding)이라는 문구를 게시하고 사이트가 작동하지 않도록 조치해왔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