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경심 '표창장 위조' 재판 미뤄질 듯…檢 "연기에 반대 안해"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연합뉴스]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연합뉴스]

검찰이 동양대 표창장 위조 혐의로 기소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57) 동양대 교수의 첫 재판 날짜를 미뤄달라고 요청했다. 정 교수의 첫 공판준비기일은 당초 18일 오전 11시 열릴 예정이었다.
 
16일 법원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고형곤 부장검사)는 이날 정 교수 사건을 맡은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9부(강성수 부장판사)에 기일변경을 신청했다.
 
검찰 관계자는 "앞서 정 교수측도 재판을 연기해달라고 신청했는데 거기 반대하지 않는다는 취지"라며 "18일까지 관련 수사가 마무리되지 않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검찰은 정 교수의 사문서위조 혐의 이외에도 위조된 표창장을 딸 조민(28)씨의 대학원 입시 등에 사용한 혐의 등 관련된 범죄 혐의에 대한 추가 수사를 신청 이유로 든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지난 8일 정 교수는 "검찰의 사건기록을 열람등사하지 못했다"며 재판부에 기일변경을 요청했다. 지난 2일에는 수사기록 열람·복사를 허용해달라고 법원에 별도로 신청한 바 있다.
 
검찰은 정 교수의 다른 혐의에 대한 수사가 광범위하게 진행 중인 데다 동양대 표창장 위조 혐의와 관련해서도 공소장 변경이 예정된 만큼 정 교수 측의 재판 연기 요청에 반대하지 않는다는 입장이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