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9월 日방문 한국인 관광객 58% 급감

지난 8월 13일 한국의 일본 여행 불매 운동으로 인해 한국인 관광객의 발길이 끊기며 한산해진 온천마을 유후인(湯布院) 거리의 모습. [연합뉴스]

지난 8월 13일 한국의 일본 여행 불매 운동으로 인해 한국인 관광객의 발길이 끊기며 한산해진 온천마을 유후인(湯布院) 거리의 모습. [연합뉴스]

지난 9월 일본을 방문한 한국인 수가 지난해 동기 대비 58.1%나 감소한 것으로 확인됐다.
 
일본정부관광국(JNTO)이 18일 발표한 외국인 여행자 통계(추계치)에 따르면 9월 일본을 방문한 한국인 수는 지난해 9월 대비 58.1% 줄어든 20만 1200명이었다.
 
일본이 경제 보복 조치를 감행했던 7월의 경우 지난해 동기 대비 7.6%포인트 감소에 그쳤으나 지난 8월에는 48%의 감소율을 기록했다.
 
이런 감소 폭은 2011년 동일본 대지진 때와 버금가는 수준이다. JNTO가 통계를 공개한 2003년 이후 감소 폭이 가장 컸던 때는 동일본대지진이 일어난 직후인 2011년 4월로 66.4%였다. 같은 해 5월의 감소 폭은 58.3%였다.
 
관광청은 이날 통계를 발표하며 "최근 한일 정세로 인해 일본 여행을 삼가는 움직임이 발생했고 항공편의 감편·운행중단으로 항공좌석 공급량이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한중 관계 개선에 따라 한국의 중국 여행이 늘어나고 여행지로서 베트남이 인기를 끄는 등 해외 여행지가 다양화되고 있다"며 "이와 함께 한국 경제가 부진한 것도 영향을 미쳐 일본 여행자 수가 전년 동월 대비 큰 폭으로 줄었다"고 분석했다.
 
한국인 여행객이 두 달째 반 토막이 나면서 일본 여행업계와 지방 주요 관광지들은 큰 타격을 입고 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 국토교통성 규슈운수국은 지난달 부산과 일본 후쿠오카현 하카타, 야마구치현 시모노세키, 나가사키현 쓰시마를 각각 연결하는 선박 이용자 수 합계가 1년 전보다 80.6% 줄어들었다고 발표했다.
 
지난 8월 규슈 외국인 입국자 수(유람선 이용객 제외, 속보치)는 한국인 여행자가 급격히 감소하면서 31.1%나 줄었다. 특히 한국인 관광객들이 많이 찾는 벳푸나 유후인 등의 온천 관광지는 눈에 띄게 한산해졌다.
 
또 홋카이도나 오사카 등도 상황은 마찬가지여서 관광업계를 중심으로 일본의 지역 경제가 지속적인 타격을 입을 것으로 전망된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