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교조 “수능 절대평가 전환 필요, 장기적으론 폐지해야”

권정오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위원장(오른쪽)과 전경원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참교육연구소장이 16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전교조에서 열린 '입시제도를 넘어 교육불평등 해소와 공교육 정상화를 위한 기자회견'에서 자료 설명을 하고 있다. [뉴스1]

권정오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위원장(오른쪽)과 전경원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참교육연구소장이 16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전교조에서 열린 '입시제도를 넘어 교육불평등 해소와 공교육 정상화를 위한 기자회견'에서 자료 설명을 하고 있다. [뉴스1]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이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을 절대평가로 전면 전환하고, 장기적으론 수능을 완전히 폐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교육 불평등 해소를 위해 자사고·특목고를 일반고로 전환하고, 국립대 네트워크를 구축하는 게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전교조는 16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전교조 본부 대회의실에서 이런 내용을 담은 ‘입시제도를 넘어 교육 불평등 해소와 공교육 정상화를 위한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조국 자녀의 입시특혜 의혹으로 대입공정성 논란이 거세지자 교원단체로서 미래 교육 방향을 제시하는 자리를 마련한 것이다. 권정오 전교조 위원장은 이날 “계층·지역에 따른 교육 불평등이 더 심화하고 있다”며 “입시제도 개선은 공교육 정상화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고 말했다.
 
전교조는 교육 불평등 해소를 위해 대입제도를 수능이 아닌 학교 내신 위주로 바꿔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이 제시한 수능 개편안은 모두 3단계로 수능 평가 방식을 전과목 절대평가로 전환하는 게 1단계다. 현재는 수능 영어·한국사만 절대평가고, 2022학년부터 제2외국어·한문 과목까지 확대된다. 이를 일부 과목이 아닌 전과목에 도입해야 한다는 게 전교조 제안이다. 이후 단계적으로 수능을 합격·불합격만 가리는 자격고사로 전환한 뒤, 수능만으로 대학에 진학하는 정시전형을 없애자는 것이다.
 
공교육 정상화를 위해 수시·정시 모집 시기 일원화와 수능 시행 시기 연기도 제안했다. 현재 수시모집은 9월, 수능은 11월에 이뤄져 고3 2학기 수업이 파행된다는 지적은 고교 교사들 사이에서 꾸준히 제기됐던 문제다. 전교조는 11월 중순에 실시되는 수능을 12월 초로 옮기고, 고3 2학기 기말고사가 끝난 12월 이후 정시·수시를 통합해 선발하는 방안을 내놨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지난달 26일 서울 여의도 교육시설재난공제회에서 열린 교육신뢰회복추진단 회의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지난달 26일 서울 여의도 교육시설재난공제회에서 열린 교육신뢰회복추진단 회의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현재 교육부가 개선방안을 마련 중인 학생부종합전형에 대해서도 의견을 냈다. 현재 비중을 유지하되 불공정 논란의 원인인 비교과 영역과 자기소개서는 폐지하거나 축소하는 식으로 보완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이외에도 우리나라 교육제도의 가장 큰 문제로 꼽히는 고교·대학 서열화 해소 방안도 제시했다. 고교의 경우 현재 당정이 논의 중인 자사고·외고·국제고의 일괄 폐지와 함께 영재학교·과학고를 위탁 교육기관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영재학교·과학고가 유지되는 상태에서 외고·자사고 등을 없애면 수월성 교육에 대한 수요가 이들 학교로 쏠리는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어서다.
 
또 대학 서열화 완화를 위해선 국립대 중심의 네트워크 구축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우선 거점국립대 10곳을 중심으로 통합네트워크를 구성한 후 지역중심국립대·공영형사립대와 일반사립대로 확대하는 게 전교조의 계획이다. 네트워크 구축 대학은 서울대·강원대 개별 대학명을 갖는 대신 프랑스 통합 국립대(파리 1~13 대학)처럼 '한국 1~10대학'으로 운영하자는 제안이다.
 
전민희 기자 jeon.minhe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