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성태 “서울시 해명할수록 ‘특혜분양’ 의혹 커져…스스로 진실 밝혀야”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 [연합뉴스]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 [연합뉴스]

서울시의원의 마곡지구 특혜분양 의혹을 제기한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16일 “서울시가 해명할수록 의혹만 더 불거지고 있다”며 “스스로 진실을 밝히라”고 요구했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김 의원은 지난 14일 서울시 국정감사에서 “박원순 서울시장 측근들이 마곡지구 사업을 좌지우지했다”면서 김용연 서울시의원 관련 의혹을 언급했다. 김 시의원이 이사로 등재돼있는 ‘등명종합건설’이 마곡지구 개발사업 과정에서 서울시를 통해 분양정보를 사전에 입수하고 토지를 특혜분양 받았다는 것이다. 
 
김 시의원은 “SH공사로부터 받은 자료는 한국자산관리공사 ‘온비드’ 등을 통해 외부에 공표된 현황 자료”라며 “등명종합건설 명의로 분양받은 필지 관련 자료가 아니므로 사전에 분양 정보를 입수했다는 주장은 사실과 다르다”고 해명했다.

관련기사

 
이에 대해 김 의원은 “김 시의원이 서울시를 통해 입수한 자료는 오히려 ‘평당금액’이나 ‘낙찰률’이 상세히 기록된 자료였다”며 “입찰가격을 예정가 대비 어느 정도로 써내야 하는지 가늠하기 위한 목적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또 “분양차익 의혹을 규명한다면서 개별 입찰 건의 1~3순위 입찰가격을 요구한 이유는 무엇이냐”며  “정작 본인이 해당 지구에서 토지를 분양받은 것 외에 규명하겠다던 분양차익 의혹은 어디로 갔는지 오리무중”이라고 지적했다.
 
등명종합건설이 분양받은 토지가 비싼 낙찰가로 잔금을 내지 못해 오히려 계약이 해지되는 등 특혜는 없었다는 김 시의원의 주장에 대해선 “자본력이 안 되는 업체가 당초 예상보다 더 많은 필지에 470억원을 쓰고 낙찰돼 잔금을 납부하지 못한 상황을 초래했다는 의미 아니냐”고 반문했다.
 
이어 “서울시 해명대로 ‘중도금 납기(2019년 2월 28일)를 6개월 이상 도과한 2개 필지’를 올해 8월이 아닌 관련 의혹이 제기되기 시작하는 시점인 10월에 와서야 계약을 해제한 이유도 석연치 않다”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분양차익 의혹을 핑계로 분양자료를 받아내고, 의혹을 규명하기는 커녕 오히려 자기 부인 명의의 업체를 내세워 분양입찰에 나서는 것은 공직자로서 대단히 부적절한 처신”이라며 “서울시가 SH공사 등에 대한 감사를 통해 스스로 진실을 밝혀내지 않는다면, 그 특혜비리 의혹에 대해 수사기관을 통해 진상을 철저히 밝혀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