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사가 기자 좋아해 흘렸다" 알릴레오 논란에 발끈한 검찰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알릴레오 유튜브 영상 캡처]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알릴레오 유튜브 영상 캡처]

검사들이 특정 기자에게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가족 수사 관련 내용을 흘렸다는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진행하는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 패널의 주장에 대해 검찰이 “명백히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했다.
 
조 전 장관 가족 수사를 진행하는 서울중앙지검 수사팀 관계자는 16일 “업무를 수행하면서 관련 정보를 사적 인연으로 유출하거나 나눈 일은 절대 없다”며 이렇게 밝혔다.
 
수사팀 관계자는 아주경제 장용진 기자의 발언 내용이 허위 사실이냐는 질문엔 “명백히 사실과 다르다”고 답했다.
 
이에 따른 수사팀 검사의 명예훼손 여부에 대해선 “수사를 진행하는 입장에서 명예훼손인지 밝히는 것은 조심스럽다”면서도 “방송 내용에 대해 적절치 못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15일 유 이사장이 진행하는 ‘알릴레오 라이브’에서는 유 이사장과 패널로 개그맨 황현희 씨와 장 기자가 출연해 검찰과 언론의 취재 관행을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당시 방송은 생방송으로 진행됐다. 장 기자는 방송에서 KBS 법조팀 소속 여성 기자의 실명을 언급하며 “(해당) 기자를 좋아하는 검사들이 많아서 (수사 내용을) 술술술 흘렸다”고 주장했다.
 
황씨가 “좋아한다는 것은 그냥 좋아한다는 것이냐”고 묻자 장 기자는 “검사가 다른 마음이 있었는지는 모르겠고 많이 친밀한 관계가 있었다는 것”이라고 답했다.
 
이후 알릴레오 제작진은 “이 이야기를 전해 듣고 당혹감을 느꼈을 당사자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사과하는 한편 발언 부분을 삭제해 유튜브에 다시 올렸다.
 
하지만 KBS기자협회는 이날 성명을 내고 “명백한 성희롱”이라며 “이런 발언이 구독자 99만 명의 채널을 통해 라이브로 여과 없이 방영됐다”고 비판했다.
 
발언을 두고 논란이 일자 유 이사장은 이날 “해당 기자와 시청자들께 사과드린다”며 “진행자로서 생방송 출연자의 성희롱 발언을 즉각 제지하고 정확하게 지적해 곧바로 바로 잡았어야 했는데, 그렇게 하지 못한 것은 저의 큰 잘못”이라고 사과했다.
 
장 기자 역시 이날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돌아보니 ‘특정 여성 기자를 좋아하는 검사’라는 표현이나 ‘검사 마음이 어떤지는 모른다’는 말에서 오해를 살 수 있었던 것 같다”며 “미처 살피지 못한 불찰이 있었다”고 밝혔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