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라이엇게임즈, LoL 10년 맞아 신작들 대거 공개

레전드 오브 룬테라.

레전드 오브 룬테라.


라이엇게임즈가 '리그 오브 레전드(LoL)' 출시 10주년을 맞아 신작을 대거 공개했다. 

라이엇게임즈는 16일 서울 종로구의 롤파크에서 ‘LoL 10주년 기념 행사'를 열고 다양한 신작들을 소개했다.  

개발이 가장 진척된 차기작 ‘레전드 오브 룬테라(LoR)’의 소개 영상이 공개됐다.  

LoR은 LoL의 세계관을 배경으로 하는 부분 유료화 CCG(수집형 카드 게임)로, 2020년에 PC 및 모바일로 정식 출시될 예정이다. 

LoR에는 LoL 챔피언 카드뿐만 아니라 새로운 캐릭터와 아군도 등장하며, 이들은 모두 룬테라 내 지역에 소속돼 있고 각 지역은 독특한 플레이 방식과 전략적 이점을 지니고 있다. 

LoR은 차례대로 돌아가며 진행되는 역동적인 전투가 핵심이며, 유료 결제가 플레이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해 무료 게임 플레이만으로도 다양한 카드와 보상을 얻을 수 있다. 

또 잦은 밸런스 업데이트와 콘텐트 출시로 역동적인 ‘메타(게임에서 효과적인 전략)’를 조성하고 끝없는 실험을 장려한다는 계획이다.

제프 주 LoR 팀 총괄 프로듀서는 “LoR 팀에는 열정적인 카드 게임 팬이 많아서 과도한 비용과 무작위성, 계속 같은 덱만 보게 된다는 점 등 장르의 문제점을 잘 알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어떤 부분을 다르게 만들 수 있을까에 대한 오랜 고민 끝에 장르의 장점은 유지하되 단점은 보완하고, 라이엇 게임즈만의 신선한 요소를 가미해 장르를 뒤흔들 기회가 왔다”고 했다. 

 
레전드 오브 룬테라.

레전드 오브 룬테라.


라이엇게임즈는 이날부터 21일 오전 11시까지 LoR 1차 사전 체험 이벤트를 진행하며, 플레이어들은 5일간 PC 환경에서 LoR을 플레이할 수 있다. 또 롤파크 현장에 설치된 PC를 통해서도 LoR을 자유롭게 플레이할 수 있다. 

11월에는 2차 사전 체험 이벤트가 진행될 예정이며, 사전 체험 기간 동안의 피드백을 반영해 2020년 1분기 초부터 클로즈 베타 서비스에 진입해 1분기 후반에는 정식 서비스를 시작할 계획이다.

플레이어들은 현재 LoR 공식 사이트와 구글 플레이 스토어에서 PC 및 안드로이드 버전을 사전 예약할 수 있으며, 사전 예약한 플레이어는 2020년 정식 출시 전 게임을 미리 체험해보는 기회에 당첨될 수 있고 정식 출시 시점에 사전 예약 한정 ‘포로 단짝이’를 획득하게 된다.

 
리그 오브 레전드: 와일드 리프트.

리그 오브 레전드: 와일드 리프트.


또 다른 신작 ‘리그 오브 레전드: 와일드 리프트’도 공개됐다. 이 게임은 신규 5대 5 멀티플레이어 온라인 배틀 아레나(MOBA) 게임으로, 모바일 및 콘솔로 출시될 예정이다. 

PC의 LoL과 대부분 비슷하지만 새로운 플랫폼에 적응시킨 게임플레이를 즐길 수 있다. 또 새로운 듀얼 스틱 조작법과 한 게임이 15~18분에 끝날 수 있도록 재설계한 협곡이 특징이다. 

와일드 리프트는 PC용 LoL을 단순히 다른 플랫폼으로 이식한 게임이 아니라 플레이어에게 시간이 아깝지 않은 완성된 정통 LoL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처음부터 만든 새로운 게임이라고 라이엇게임즈는 설명했다. 

와일드 리프트는 2020년 모바일로 우선 출시될 예정이며 현재 구글 플레이 스토어에서 사전 예약할 수 있다.

 
프로젝트 A.

프로젝트 A.


라이엇 게임즈는 PC용으로 스타일리시한 캐릭터 기반 대전형 전략 슈팅 게임으로 개발하고 있는 '프로젝트 A(임시 코드명)'도 공개했다. 

게임은 가까운 미래의 아름다운 지구를 배경으로 하며 플레이어의 총솜씨가 십분 발휘될 전략적 기회를 만들어주는 독특한 능력으로 무장한 위험천만한 캐릭터들이 등장한다. 

라이엇게임즈는 LoL 세계관을 배경으로 하는 대전 격투 게임인 '프로젝트 L'과 친구와 함께 룬테라의 세계를 여행할 수 있으면 어떨지를 살펴보는 '프로젝트 F' 등의 개발 소식도 전했다. 

회사 측은 2020년 공개가 예정된 LoL 세계관 기반의 애니메이션 시리즈 ‘아케인’과 팀 관리 시뮬레이션 게임 ‘리그 오브 레전드 e스포츠 매니저’도 소개했다. 

리그 오브 레전드 e스포츠 매니저는 팬들이 팀 매니저가 되어 팀 구성, 선수 영입 등을 통해 세계 정상급 리그 오브 레전드 e스포츠 팀을 만들어나가는 내용의 팀 관리 시뮬레이션 게임이다. 

이 게임은 e스포츠 생태계 확장을 목표로 기획됐으며 e스포츠의 장수를 위한 투자의 일환으로 수익은 게임에 등장하는 프로팀과 공유될 예정이다. 게임은 다른 지역 리그로의 확장을 최종 목적으로 우선 내년 리그 오브 레전드 프로 리그(LPL) 지역에서 출시된다.

 
16일 서울 종로구 롤파크에서 열린 10주년 기념 행사에서 팬들이 LoL 향후 계획과 신작들 발표를 듣고 있다. 라이엇게임즈 제공

16일 서울 종로구 롤파크에서 열린 10주년 기념 행사에서 팬들이 LoL 향후 계획과 신작들 발표를 듣고 있다. 라이엇게임즈 제공


LoL 146번째 챔피언 '세나' 출시…소셜임팩트 펀드도 공개  

라이엇게임즈는 10주년을 맞은 LoL의 향후 계획도 발표했다. 

먼저 146번째 신규 챔피언 ‘세나’가 11월 11일 정식 출시되며, 프리시즌 업데이트가 11월 21일 적용된다. ‘전략적 팀 전투’ 모드도 2020년 1분기 중 모바일 버전으로 출시되며, 오늘부터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사전 예약이 가능하다. 

또 전략적 팀 전투의 PC 및 모바일 버전에 새로운 챔피언과 스킬이 포함된 세트가 정기적으로 출시될 예정이며, 11월 6일 '전략적 팀 전투 - 격동하는 원소' 세트가 출시될 예정이다.

라이엇게임즈는 플레이어들이 보내준 사랑을 사회에 환원하고자 하는 노력의 일환으로 설립된 ‘라이엇 게임즈 소셜임팩트 펀드’도 공개됐다. 라이엇 게임즈는 LoL 플레이어들의 도움으로 이미 400만 달러 이상의 금액을 카르마 프로그램으로 기부한 바 있다. 추후 출시될 신규 ‘카르마’ 챔피언 스킨의 수익금 전체를 해당 펀드에 적립할 예정이다.

라이엇 게임즈는 PC방들을 대상으로도 10주년을 맞아 프리미엄 PC방 409시간 상품 쿠폰을 제공한다. 이는 한국 서비스 시작 후 409주 간 파트너로 함께해온 PC방들에 대한 감사의 의미로, 금일부터 우편으로 순차 배포될 예정이다. 

이날 기념 행사에서는 초대 라이엇 게임즈 한국대표를 지낸 오진호 글로벌 퍼블리싱 총괄과 박준규 현 라이엇 게임즈 한국대표가 10년간 LoL에 관심을 보내준 플레이어들에 대한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LoL은 2009년 10월 정식 출시됐으며, 국내에서는 2011년 12월 서비스를 시작해 올 10월 11일 기준으로 47.1%의 PC방 일간 점유율을 기록하며 자체 최고 점유율을 갱신했다. 

권오용 기자 kwon.ohy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