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성식, ‘총선 불출마’ 이철희에 “정치 계속하시라”

김성식 바른미래당 의원. [연합뉴스]

김성식 바른미래당 의원. [연합뉴스]

김성식 바른미래당 의원은 16일 내년 총선 불출마 의사를 밝힌 이철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향해 “심정은 이해하지만 감정 비약, 논리 비약”이라며 “정치를 계속하시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이 의원이 ‘우리 정치가 한심하고 많이 부끄럽고 앞으로 바꿀 자신도 없다’고 한 말, ‘그래서 불출마한다’는 말, 다 진심이라고 믿는다. 나에게도 매일 아침 아슬아슬 목젖을 넘어오려는 말이었으니까”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정치가 바뀌려면 진영논리에 갇힌 사람보다 성찰할 줄 아는 사람, 패거리에 휩쓸려 다니기보다 영혼이 자유롭고 나라의 길에 대해서도 생각이 있는 사람이 정치판에 더 많아져야 한다”며 “지금 정치가 부끄럽다고 그냥 도중 하차하면 정치가 바뀌나”라고 했다.
 
김 의원은 “일개 초선 의원으로서, 갈 데까지 간 이 무한정쟁의 정치판을 어떻게 곧바로 바꿔 낼 수 있나”라며 “그간 많은 방송 프로그램에 나와서 정치를 좋게 만들자며 쌓아놓은 말빚에 대해서도 책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출마하고 재선으로 선택받으면 더 잘하라”며 “이 의원의 말대로, 더 젊고 새로운 사람들이 정치할 수 있도록 길을 열어주는 일도 함께하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멀쩡한 정신을 유지하기조차 버거운 정치 현실’에서 비록 비루하지만 정치를 바꿔보겠다고 안간힘을 쓰는 사람들이 곳곳에서 많아지기를 희망하며”라고 덧붙였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