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남뉴타운에 100년 가는 집 짓겠다”

서울 용산구 한남3구역 재개발 사업장에 대해 GS건설이 제안한 조감도 [사진 GS건설]

서울 용산구 한남3구역 재개발 사업장에 대해 GS건설이 제안한 조감도 [사진 GS건설]

서울 강북 재개발 ‘최대어’인 한남3구역 시공권 수주전에서 GS건설이 기선 제압에 나섰다.
 

단지명 한남자이 더 헤리티지
커뮤니티시설 지붕에 인피니티풀
단지 곳곳 한강 전망대

우무현 GS건설 건축주택부문 사장은 16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한남3구역을 수주하면 지역 랜드마크 아파트를 넘어 100년 가는 주거 문화유산으로 짓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새 아파트명을 ‘한남자이 더 헤리티지’로 정했다고 덧붙였다. 헤리티지(Heritage)는 문화유산을 뜻한다.
테라스하우스

테라스하우스

 
또 GS건설은 한남3구역 시공사 입찰에 제출할 설계안을 공개했다. 아파트와 테라스하우스, 단독형 주택, 펜트하우스 등 다양한 주거양식이 혼합된 게 주요 특징이다. 이를 통해 각 가구의 한강 조망권과 채광, 통풍 등을 극대화할 수 있다.
 
커뮤니티 시설로 들어서는 자이안센터는 리조트급으로 꾸며진다. 지붕에는 한강을 조망하며 수영할 수 있는 인피니티풀이 설치된다.
자이안센터

자이안센터

 
단지 구석구석에는 전망대가 들어선다. 특히 단지 앞에 조성되는 전망대는 반달 모양의 거대한 기하학적 구조물로 분수와 어우러지면서 환상적인 야경을 연출하도록 설계됐다. 이곳은 주민뿐만 아니라 외부인에게도 개방돼 서울의 명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전망대

전망대

 
상가 디자인도 독특하다. 동선이 선 형태여서 이용자들이 자연스럽게 안으로 들어올 수 있다. 자연광을 최대한 받아들이도록 설계한 점도 눈여겨볼 만하다. 또한 녹지를 내부 공간으로 들여오면서 내·외부의 경계를 무너뜨렸다는 설명이다. 입구에는 대형 미디어 파사드가 배치된다.
상업시설

상업시설

 
GS건설은 이번 사업의 성패를 상업 시설이 좌우할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서울 마포구 메세나폴리스와 종로구 그랑서울 등을 지으며 지역 상권을 활성화한 경험을 최대한 활용할 계획이다.
 
보행 환경도 신경 썼다. 경사로를 쉽게 오갈 수 있도록 에스컬레이터를 설치할 예정이다.
 
김민중 기자 kim.minjoo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