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알릴레오' 성희롱 발언 기자 "불쾌할 수 있다는 점 인정" 사과

지난 15일 오후 생방송된 '알릴레오' KBS 법조팀 사건의 재구성 편. [알릴레오 유투브]

지난 15일 오후 생방송된 '알릴레오' KBS 법조팀 사건의 재구성 편. [알릴레오 유투브]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진행하는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에서 KBS 여기자를 성희롱해 논란을 일으킨 패널이 자신의 불찰이라며 사과했다.  
 
장용진 아주경제 기자는 16일 페이스북에 “'특정 여성 기자를 좋아하는 검사'라는 표현이나 '검사 마음이 어떤지는 모른다'라는 말에서 오해를 살 수 있었던 것 같다”며 “미처 살피지 못한 불찰이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남자나 여자나 기자라면 누구나 취재원, 출입처랑 친해지려고 하고 상대방의 호감을 사려 한다”며 “저는 그런 취지에서 한 말이었다”고 부연했다.  
 
장 기자는 “하지만 돌아보니 그러한 표현들이 오해를 살 수 있었던 것 같다”며 “제 생각에만 몰두하다 다른 사람이 상처를 입을 수 있다는 걸 놓쳐버렸다는 점 뼈아프게 생각한다”고 사과했다.  
 
이어 “당시 개그맨 황현희씨가 ‘검사와 기자와의 관계에서 좋아한다는 말이냐’라고 물었을 때 '그 말을 왜 하지?'라고 생각했다”며 “그 말이 성희롱이라고 처음 지적을 당했을 때는 당황했지만 돌이켜 생각해보니 아차 싶었고 상처를 받을 수 있겠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고 해명했다.
 
장 기자는 “사석에서 기자들끼리(남녀를 불문하고) ‘너 누구랑 친하지?’, ‘00이 네 빨대 아니냐’라는 말을 할 때가 있다”며 “우호적인 기사를 쓰면 ‘너 그 선수 좋아하냐?’라고 놀리기도 한다. 저는 그런 상황을 염두에 두고 한 말이었지 이성 간의 관계를 상정해서 한 말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장 기자는 “듣는 분들 입장에서 불쾌할 수 있다는 점 인정한다. 타성이라는 벽 뒤에 숨어 있던 제 인권 감수성의 한계가 그대로 드러나고 말았다”며 “저 때문에 상처를 입은 분들께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고 고개 숙였다.
장용진 아주경제 기자 페이스북

장용진 아주경제 기자 페이스북

 
장 기자는 생방송으로 진행된 ‘알릴레오’에서 “검사들이 KBS의 모 기자를 좋아해 (수사 내용을) 술술술 흘렸다”며 “검사가 (해당 기자에게) 다른 마음을 갖고 있었는지는 모르겠다”고 말했다. 발언 중 기자의 실명을 거론해 논란은 더욱 커졌다. 
 
‘알릴레오’ 제작진은 방송 직후 “당사자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공지한 뒤 해당 내용을 삭제한 영상을 올렸다.
 
KBS기자협회는 16일 성명서를 내고 “명백한 성희롱”이라며 "발언 당사자는 이 발언이 취재 현장에 있는 여기자들에게 어떤 상처가 되는지 고민해보기 바란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유 이사장은 같은 날 오후 입장문을 통해 “진행자로서 생방송 출연자의 성희롱 발언을 즉각 제지하고 정확하게 지적해 곧바로 바로잡았어야 했는데 그렇게 하지 못한 것은 저의 큰 잘못”이라며 “해당 기자분과 시청자 여러분께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