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KBS 기자 실명까지 거론한 성희롱···유시민 "깊이 사과"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연합뉴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연합뉴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16일 ‘알릴레오’ 방송의 성희롱 논란을 사과했다.
 
유 이사장은 이날 오후 입장문을 통해 “진행자로서 생방송 출연자의 성희롱 발언을 즉각 제지하고 정확하게 지적해 곧바로 바로잡았어야 했는데 그렇게 하지 못한 것은 저의 큰 잘못”이라며 “해당 기자분과 시청자 여러분께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그는 “성평등과 인권, 인간의 존엄성에 대한 저의 의식과 태도에 결함과 부족함이 있다는 증거라고 생각하며 깊게 반성한다”며 “다시는 이런 일이 생기지 않도록 성찰하고 경계하며 제 자신의 태도를 다잡겠다”고 말했다.
 
이어 “진행자로서 제가 역할을 제대로 하지 못한 점에 대해서 출연자와 제작진에게도 미안한 마음을 전하고 싶다”며 “다시 한번 해당 기자분과 KBS 기자협회, 시청자 여러분께 깊이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앞서 유 이사장이 진행하는 유튜브 채널 ‘알릴레오’는 성희롱 논란에 휩싸였다. 전날인 15일 생방송 된 알릴레오 방송에서 한 패널의 발언이 문제가 되면서다.
 
당시 방송에 출연한 장용진 아주경제 기자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관련 보도를 해온 KBS 법조팀 A 기자와 관련해 실명을 거론하며 “검사들이 A 기자를 좋아해 (조국 수사 내용을) 술술술 흘렸다. 검사들에게 또 다른 마음이 있었을런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그는 또 “많이 친밀한 관계가 있었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유 이사장은 방송 말미에 “오해의 소지가 조금 있을 것 같다. 성희롱 발언으로 받아들여질 수 있다”고 사과했다. 이에 장 기자는 “사석에서 많이 하는 이야기라, 혹시 불편함을 드렸다면 사과드리겠다”고 해명했다.
 
알릴레오 제작진은 생방송 이후 해당 부분을 삭제하고 유튜브에 다시 올렸다. 제작진은 “이 이야기를 전해 듣고 당혹감을 느꼈을 당사자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공식 입장을 밝혔다.
 
한편 KBS기자협회는 이날 성명을 내고 “명백한 성희롱”이라며 해당 발언을 한 기자에게 “이 발언이 취재 현장에 있는 여기자들에게 어떤 상처가 되는지 고민해보기 바란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유 이사장에게는 “성희롱 발언이 구독자 99만 명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라이브로 여과 없이 방영됐다”며 “본인 이름을 건 방송의 진행자로서 책임 있는 자세를 보여라”고 촉구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