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靑 ‘무관중·무중계’ 평양 남북 축구에 “매우 안타까워”

청와대 본관 정문. [청와대사진기자단]

청와대 본관 정문. [청와대사진기자단]

청와대가 16일 남북 월드컵 예선 경기가 무관중·무중계로 치러진 데 대해 “굉장히 아쉽고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오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나름 최선을 다했지만 그렇게(응원단 참석 및 중계) 되지 못한 데 대해 저희도 아쉽고 안타까운 마음이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평창 겨울 올림픽 때도 스포츠를 통해 평화의 물꼬를 튼 것처럼 (이번 경기가) 그런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을 국민께서도 많이 가지고 계셨을 것”이라고 했다.
 
한국과 북한은 전날 오후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경기에서 0-0으로 비겼다. 이번 경기는 남측은 물론 북측 관중과 중계 없이 치러졌다.  
 
한편 이 관계자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백마를 타고 백두산 삼지연을 방문했다는 북한 보도와 관련해서는 “따로 입장이 없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22∼24일 일왕 즉위식 참석차 일본을 방문하는 이낙연 국무총리를 통해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에게 보낼 메시지가 있느냐는 물음에는 “어떤 것이 전달될 것이라고 말씀드릴 수 있지 않다”며 “설령 있더라도 지금은 알지 못한다”고 답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