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손학규, 명예훼손 혐의로 지상욱 검찰 고소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김경록 기자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김경록 기자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16일 같은 당 지상욱 의원을 허위사실 유포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검찰에 고소했다.
 
장진영 대표 비서실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늘 오전 9시쯤 손 대표 명의로 지 의원에 대한 고소장을 서울중앙지검에 제출했다”며 “손 대표 개인 자격으로 고소했으며 변호사 선임도 개인 비용으로 했다”고 밝혔다.
 
장 실장은 “지 의원은 지난 1일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손 대표를 향해 당헌·당규를 파괴했다고 했다”며 “이는 불특정 다수가 인식할 수 있는 라디오 방송에서 공연히 손 대표를 비방할 목적으로 한 발언”이라고 주장했다.
 
또 “지 의원은 손 대표에게 마치 금품수수 비리 의혹이 있다는 식의 허위사실을 적시해 손 대표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했다”며 “안병원 윤리위원장이 정상적으로 직책을 수행하고 있음에도 윤리위원장이 불신임 당해 자리에 없는 상태라며 허위사실을 유포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그는 “지 의원의 발언 이후 손 대표가 두 차례에 걸쳐 강력하게 유감을 표시했음에도 불구하고 지 의원은 단 한 차례도 사과하거나 내용이 잘못됐다는 것을 인정하지 않았다”고 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