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찰, 효성 부회장 소환 조사…'총수 일가 횡령'에 관여한 혐의

이상운 효성 부회장. 자료 사진 [뉴스1]

이상운 효성 부회장. 자료 사진 [뉴스1]

 
효성그룹 총수 일가의 횡령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이상운(67) 효성 부회장을 14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2007년부터 10년간 그룹 대표이사를 지낸 이 부회장은 총수 일가의 핵심 측근이다. 그는 조석래(84) 명예회장과 아들 조현준(51) 회장의 횡령을 도운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조 회장 부자가 개인 형사사건과 관련된 변호사 비용을 회삿돈으로 지출했다는 점을 횡령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2013년 이후 효성그룹 회삿돈이 조 회장 일가의 조세포탈ㆍ횡령ㆍ배임 등 개인 형사사건 소송비용으로 지출된 혐의를 포착하고 수사해왔다. 경찰은 계약 내용 중 실제 회사 업무 내용은 없고 총수 일가가 사비로 부담해야 할 소송 업무에 회삿돈이 쓰인 사실을 확인해 왔다. 변호사들은 주로 검찰 고위직 출신으로, 효성 회사 명의로 각각 수억원대 법률 자문 계약이 성사됐다고 알려졌다. 경찰은 해당 계약 체결 과정에 이 부회장이 관여한 것으로 보고 있다.  
 
참여연대도 지난 4월 변호사 비용 대납 혐의로 조 회장 부자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혐의로 처벌해 달라고 검찰에 고발했다. 참여연대 등에 따르면 효성은 변호사 비용으로 총 400억원을 쓴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400억원 중 정확한 횡령 액수는 특정되지 않았다고 한다. 당시 참여연대는 “대법원 판례는 업무상 횡령죄에 대해 ‘법인 대표자 개인이 당사자가 된 민형사사건의 변호사 비용은 법인 비용으로 지출할 수 없는 게 원칙’이라고 밝히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효성과 효성티앤에스는 조 명예회장 및 조 회장의 형사사건 변호를 위해 지출한 법률비용이 마치 회사 사업과 관련 있는 것처럼 손비 계상해 법인세액을 탈루한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한편, 조 명예회장은 1358억원을 탈세한 혐의로 지난해 9월 서울고법에서 징역 3년과 벌금 1352억원을 선고받았다. 아들인 조 회장은 법인카드 16억원을 개인 용도로 사용해 횡령한 혐의로 징역 1년 6개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받았다. 두 사람은 대법원에 상고한 상태다.  
 
권유진 기자 kwen.yu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