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 "어떤 권력도 국민 위에 군림 못해…유신독재 피해자엔 사과"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오전 경남 창원시 경남대학교 운동장에서 열린 제40주년 부마민주항쟁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오전 경남 창원시 경남대학교 운동장에서 열린 제40주년 부마민주항쟁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제40주년 부마민주항쟁 기념식에서 "4·19 혁명, 부마민주항쟁, 5·18 광주민주화운동, 6·10 민주항쟁과 2016년 촛불혁명까지 우리에게 민주항쟁의 위대한 역사가 있는 한 어떤 권력도 국민 위에 군림할 수 없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의 이같은 발언은 권력 남용 비판을 받아온 검찰에 대한 개혁을 신속하고 강력하게 해나가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것으로 보인다. 동시에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퇴 수용 역시 대통령으로서 국민의 목소리를 받아들였다는 점을 강조했다는 해석이 나온다. 
 
문 대통령은 16일 오전 경남 창원 경남대 대운동장에서 열린 제40주년 부마민주항쟁 기념식에 참석했다. 이날 행사는 부마민주항쟁이 지난달 국가기념일로 지정된 뒤 첫 기념식이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지금 국민은 더 많은 민주주의와 더 좋은 민주주의를 요구하고 있다"며 "모든 권력기관은 조직 자체를 위해서가 아닌 국민을 위해 존재한다는 민주주의의 상식을 명심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부마민주항쟁은 우리 역사상 가장 길고 엄혹하고 끝이 보이지 않았던 유신독재를 무너뜨림으로써 민주주의의 새벽을 연 위대한 항쟁이었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유신독재 피해자들에게도 사과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고(故) 유치준 님이 40년이 지나서야 부마민주항쟁 관련 사망자로 공식 인정됐다"며 "유가족께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리며 유신독재의 가혹한 폭력으로 인권을 유린당한 피해자들 모두에게 대통령으로서 깊은 위로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부마민주항쟁의 진상규명과 피해자 명예회복·보상에 더욱 힘을 쏟겠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저는 지난해 발의한 개헌안에서 헌법전문에 4·19 혁명에 이어 부마민주항쟁과 5·18 광주민주화운동, 6·10 항쟁의 민주이념 계승을 담고자 했다"며 "비록 개헌은 좌절됐지만 그 뜻은 계속 살려 나가겠다"고 역설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