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FIFA 회장의 탄식 “평양 남북대결, 텅빈 관중석에 실망”

평양 도착 직후 마중 나온 북한축구협회 관계자들에게 손을 들어보이는 인판티노 회장. [AP=연합뉴스]

평양 도착 직후 마중 나온 북한축구협회 관계자들에게 손을 들어보이는 인판티노 회장. [AP=연합뉴스]

 
잔니 인판티노 국제축구연맹(FIFA) 회장이 텅빈 경기장에서 치러진 평양 남북 축구 맞대결을 현장에서 지켜본 뒤 실망감을 감추지 못했다.
 
인판티노 회장은 15일 평양 김일성 경기장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2차예선 남북대결을 관전한 뒤 “역사적인 경기를 위해 꽉 찬 관중석을 볼 수 있길 기대했지만, 관중이 전혀 없어 실망했다”면서 “경기 생중계가 없는 데다 비자 발급이 어려웠고, 해외 언론의 접근이 차단되는 등 기타 여러가지 문제점들도 놀라웠다”고 했다.
 
당초 한국과 북한의 평양 맞대결은 4만 명 정도의 관중 앞에서 열릴 것으로 예상됐다. 김일성 경기장은 5만 명을 수용할 수 있지만, 안전사고 방지 등을 위해 일부 좌석을 비우는 등 북한 당국이 나름대로 노력하려 한 정황으로 볼 수 있는 부분이다.
 
하지만 실제 경기에서는 단 한 명의 팬도 입장하지 못했다. 인판티노 회장을 비롯한 축구 관계자, 평양 주재 일부 해외 외교관 등 소수의 인원이 경기를 지켜봤다. 북한측은 경기 후 이번 경기 관중 수를 100명으로 발표했다.
 
북한을 방문한 인판티노 FIFA 회장(가운데)과 평양공향으로 마중을 나온 한은경 북한축구협회 부회장(왼쪽) 및 김장산 북한 체육성 부상 겸 북한축구협회 서기장. [AP=연합뉴스]

북한을 방문한 인판티노 FIFA 회장(가운데)과 평양공향으로 마중을 나온 한은경 북한축구협회 부회장(왼쪽) 및 김장산 북한 체육성 부상 겸 북한축구협회 서기장. [AP=연합뉴스]

 
인판티노 회장은 “우리에게 언론과 표현의 자유는 가장 중요한 문제”라면서 “한순간에 우리가 세상을 변화시킬 수 있다고 믿는다면 순진한 일일 것”이라고 했다. 이어 “우리는 지역 축구협회(북한축구협회를 의미)에 문제제기를 했으며, 축구가 북한과 세계 여러 나라에 긍정적인 영향력을 미칠 수 있게 계속 나아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평양 방문이 처음이라 소개한 인판티노 회장은 “축구를 통해 사람들의 삶에 행복을 가져다주는 상황들을 확인할 수 있었다”면서 “북한에는 2500만 명이 살고 있고, 축구는 북한 사람들 사이에서 가장 인기 있는 스포츠”라고 말했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북한과 평양 맞대결에 앞서 기념촬영하는 축구대표팀. 관중석이 텅 비어있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북한과 평양 맞대결에 앞서 기념촬영하는 축구대표팀. 관중석이 텅 비어있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축구대표팀 공격수 황희찬(맨 왼쪽)이 북한 선수들과 볼을 다투고 있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축구대표팀 공격수 황희찬(맨 왼쪽)이 북한 선수들과 볼을 다투고 있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