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국판 스카이캐슬’ 허프먼, 원했던 교도소에 수감…솜방망이처벌 논란

법원 나서는 펠리시티 허프먼(오른쪽). [EPA=연합뉴스]

법원 나서는 펠리시티 허프먼(오른쪽). [EPA=연합뉴스]

 
‘미국판 스카이캐슬’로 불린 초대형 입시비리 사건에 연루된 미국 TV 스타 펠리시티 허프먼(56)이 교도소에 수감됐다.
 
15일(현지시간) AP통신·폭스뉴스에 따르면 TV 시리즈 ‘위기의 주부들’에 출연한 허프먼은 딸의 SAT(미 대입 자격시험) 점수를 올리기 위해 입시 컨설턴트에게 1만5000달러(약 1780만원)의 뒷돈을 건넨 혐의로 기소됐으며 지난달 선고 공판에서 구금 14일, 벌금 3만 달러, 사회봉사명령 250시간을 받았다.
 
이날 허프먼의 대리인은 그녀가 캘리포니아주 북부 더블린 연방 교도소에 들어갔으며 수감 생활을 끝낸 이후 사회봉사명령을 이행할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허프먼은 대리인을 통해 법원에 자택이 있는 로스앤젤레스(LA)에서 가까운 더블린 연방 교도소에 수감해달라는 요청서를 보냈으며, 법원은 요청대로 더블린 연방 교도소를 수감 장소로 지정했다.
 
더블린 연방 교도소는 여성 재소자만 1200여 명이 수감돼 있으며 수감 여건과 날씨, 접근성 덕분에 미국 내에서 ‘가장 편한 10대 교정시설’ 안에 포함된다.
 
이 교정시설은 재소자 한 명당 하루 35달러의 영치금이 허용되며, 평일 영화 감상과 야외 운동, 피트니스 시설 이용 등이 가능하다고 미 언론은 전했다.
 
허프먼이 14일이라는 짧은 구금형을 받고 자신이 원한 수용시설까지 배정받으면서 미국 내에서 ‘솜방망이 처벌’ 논란이 일고 있다.
 
일간 뉴욕타임스(NYT)는 “판결 이전부터 유명 배우인 허프먼이 유사 범죄를 저지른 가난한 피고인에 비해 가벼운 처벌을 받는 게 아니냐는 의문이 제기돼 왔다”면서 “그녀의 형량은 이런 의문을 잠재우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한 바 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