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독일서 가슴뼈 기형 수술 실패한 스웨덴인, 한국서 재수술 받고 희망 찾았다

서울성모병원 흉부외과 박형주 교수(오른쪽)와 스웨덴인 환자 크리스토퍼 브랜들

서울성모병원 흉부외과 박형주 교수(오른쪽)와 스웨덴인 환자 크리스토퍼 브랜들

 
스웨덴에 사는 크리스토퍼 브랜들(23)은 오목가슴과 새가슴이 복합된 흉벽(가슴뼈) 기형을 안고 살았다. 오목가슴은 앞가슴 연골과 흉골의 발달 이상으로 가슴이 오목하게 들어간 상태를 말한다. 1000명당 1명 가량 발생하는 흔한 선천성 흉벽 기형이다. 가슴뼈가 볼록 튀어나온 상태가 새가슴이라면, 움푹 들어간 가슴이 오목가슴이다. 함몰된 가슴뼈가 심장과 폐를 압박해 기능장애를 가져오고 미관상 문제를 초래한다.
 
브랜들은 가슴뼈 모양을 바로잡고 호흡 불편과 등ㆍ어깨 통증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3년 전 독일의 한 병원에서 수술을 받았다. 하지만 수술 결과가 좋지 않았다. 수술한 지 한 달쯤 지나자 전처럼 숨쉬는 것이 불편했고 어깨와 등 통증이 다시 찾아왔다. 가슴뼈를 교정하기 위해 삽입한 고정막대가 약간씩 움직이는 것도 느껴졌다.
 
재수술이 절실했던 브랜들는 오목가슴ㆍ새가슴 수술 권위자를 수소문하기 시작했다. 그러다 인터넷 검색을 통해 박형주 서울성모병원 흉부외과 교수에 대해 알게됐다. 박 교수는 오목가슴 수술에서 세계 최고의 실적을 보유하고 있다. 그는 비대칭형 수술법, 성인 오목가슴 수술법, 새가슴 수술법 등 최초로 복합기형 오목가슴ㆍ새가슴 수술법의 이론을 정립하는 등 18가지 환자 맞춤형 수술법을 개발했다. 5700건 이상의 오목가슴ㆍ새가슴 수술건수로 국내는 물론, 세계 최다 수준의 수술기록을 보유하고 있다. 아시아 최초로 세계흉벽학회 회장을 역임했다.
 
브랜들은 박 교수에게 수술받기로 결심하고 올해 4월 한국을 찾아 박 교수와 수술법과 일정 등을 의논했다. 직장 문제로 다시 본국으로 돌아간 지난 10월 2일 다시 한국으로 와 서울성모병원에서 수술을 받았다.
 
재수술은 쉽지 않은 상황이었다. 박 교수는 브랜들에게 자신이 개발한 독창적인 흉벽 개형술을 적용하기로 했다. 박 교수는 기존 수술법의 한계를 보완한 새로운 흉벽 개형술인 ‘샌드위치 수술법’을 개발해 복합 흉벽 기형을 치료할 수 있는 길을 열었다. 이 수술법은 오목가슴, 새가슴을 한꺼번에 교정할 수 있는 방법이다. 양 옆구리에 1cm 정도 작은 피부절개를 한 후 교정용 금속막대를 삽입해 함몰된 가슴뼈는 올려주고, 돌출된 뼈는 눌러줘 복합 기형을 교정하는 것이다. 금속 막대를 2~3년 후 제거하면 시술이 종료되고 이후 정상 흉곽을 계속 유지할 수 있다.
 
수술은 무사히 끝났다. 어려운 수술이었지만 브랜들은 합병증 없이 빠르게 회복해 수술 5일 만인 10월 7일 무사히 퇴원했다. 브랜들은 ”첫 수술 때 독일 병원 중환자실에서 일주일을 보내고 한 달 만에 퇴원했는데 그때와 정말 다른 경험을 하게됐다“고 말했다.  박 교수는 “의사에 대한 환자의 신뢰가 좋은 결과를 가져온 원동력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이에스더 기자 etoil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