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지하철 사흘간 총파업 돌입…서울시 “출근시간대 100% 운행유지”

서울지하철 1~8호선을 담당하는 서울교통공사 노사 관계자들이 막판 협상을 위해 15일 오후 서울 성동구 서울교통공사 본사 협상장에 마주 앉아 있다. [뉴스1]

서울지하철 1~8호선을 담당하는 서울교통공사 노사 관계자들이 막판 협상을 위해 15일 오후 서울 성동구 서울교통공사 본사 협상장에 마주 앉아 있다. [뉴스1]

 
서울 지하철 1∼8호선이 16일부터 사흘간 총파업에 돌입함에 따라 서울시는 대체 인력을 투입하기로 했다.
 
서울교통공사노동조합은 지난 15일 오후 3시부터 사측과 최종 교섭을 이어가다가 오후 9시 55분께 협상 결렬을 선언하고 16∼18일 파업 돌입을 선언했다. 기관사는 이날 오전 6시 30분, 기타 분야는 오전 9시부터 파업에 들어간다.  
 
이에 서울시에 따르면 서울교통공사는 출근 시간인 오전 7∼9시에 코레일 등 유관 기관의 인력을 지원받아 운행률을 평시 대비 100%로 유지할 방침이다.
 
코레일의 파업이 지난 14일 오전 9시 종료됨에 따라 대체 인력 지원은 수월할 전망이다. 다만 출근 시간이 아닌 주간과 퇴근 시간대에는 평시 대비 80% 수준의 운행률을 유지한다는 것이 시의 방침이다.
 
노조가 총파업에 들어가도 ‘필수유지 사업장’인 서울 지하철은 평소와 비교해 1∼4호선은 65.7%, 5∼8호선은 78.1%의 운행률을 유지해야 한다.
 
교통공사 관계자는 “운행률은 저희가 시민 승객의 불편이 없도록 끌어올려야 하는 부분”이라고 말했다.
 
한편 노조는 파업 기간에도 사측의 의지가 있다면 교섭을 이어가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