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란서 첫 여성 기장 탄생…"잊을 수 없는 날"

이란 여성 최초로 기장이 된 네샤트 자한다리. [인스타그램 캡처]

이란 여성 최초로 기장이 된 네샤트 자한다리. [인스타그램 캡처]

이란에서 처음으로 여성 기장이 탄생했다.
 
15일(현지시간) 이란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란 자그로스 항공 소속 여성 조종사 네샤트 자한다리(29)가 14일 테헤란과 마슈하드를 왕복하는 MD-80 여객기를 조종했다.
 
이란에서 여성이 기장을 맡은 것은 이번이 첫 사례다. 이날 운행한 여객기의 부기장 역시 여성으로, 여성 조종사만으로 여객기가 운항한 것 또한 최초인 것으로 알려졌다.
 
자한다리는 자신의 SNS에 "마슈하드까지 160명, 테헤란으로 돌아올 때 171명이 탔다"며 "오늘은 특별하고 잊을 수 없는 날"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자한다리는 17세에 대학에 입학해 여객기 조종과 항공 기술을 전공했다. 이후 20세에 자그로스 항공에 입사해 조종사 교육을 받은 뒤 4년 전부터 부기장으로 여객기 조종석에 앉았고 4개월 전 기장으로 승진했다.
 
이란 여성 최초로 기장이 된 네샤트 자한다리. [인스타그램 캡처]

이란 여성 최초로 기장이 된 네샤트 자한다리. [인스타그램 캡처]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