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보조배터리 7개 브랜드 성능 조사…“130℃에 폭발하는 제품도”

한 업체의 보조배터리 제품이 고온에 오랜 시간 노출될 경우 불이 붙고 폭발하는 것으로 나타나 자발적 회수에 나서기로 했다. [사진 한국소비자원]

한 업체의 보조배터리 제품이 고온에 오랜 시간 노출될 경우 불이 붙고 폭발하는 것으로 나타나 자발적 회수에 나서기로 했다. [사진 한국소비자원]

판매량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보조배터리 간 품질 차이가 큰 것으로 드러났다.
 
한국소비자원은 15일 소비자 선호도가 높은 보조배터리 7개 브랜드를 대상으로 ▶안전성 ▶충전시간 ▶수명 ▶방전용량 ▶표시사항 등 여러 기준을 적용해 평가했다. 소비자원이 시험·평가한 보조배터리는 삼성전자(EB-P1100C)와 샤오미(PLM16ZM), 아이리버(IHPB-10KA), 알로코리아(allo1200PD), 오난코리아(N9-X10), 즈미(QB810), 코끼리(KP-U10QC5) 등 7개 제품이었다.
 
‘배터리 안전성’ 측면에서는 모든 제품이 전기용품안전기준(KC)에 적합했지만, ‘아이리버’ 제품은 한국산업표준(KS) 및 국제전기기술위원회(IEC) 기준을 충족하지 못했다. 이 제품은 130℃에 12∼15분 정도 노출하자 불이 붙고 폭발했다. 한국산업표준 및 국제전기기술위원회 기준을 충족시키려면 130℃에 30분 동안 노출해도 발화 및 폭발하지 않아야 한다. 실험 결과에 따라 ‘아이리버’는 해당 제품의 자발적 회수 및 판매 중지를 계획하겠다고 소비자원에 밝혔다.
 
오난코리아 N9-X10(왼쪽)과 아이리버 IHPB-10KA 제품. [뉴스1]

오난코리아 N9-X10(왼쪽)과 아이리버 IHPB-10KA 제품. [뉴스1]

‘배터리 충전시간’은 최대 1시간 이상 차이 나는 것으로 조사됐다. ‘오난코리아’가 고속충전시간과 일반충전기 모두 가장 짧은 충전시간을 기록했다. 해당 제품은 충전과 방전을 200회 이하로 반복할 경우 배터리 용량이 50% 이하로 떨어졌고 나머지 제품은 충전과 방전을 300회 반복한 뒤에도 초기 대비 94% 이상의 배터리 용량을 유지했다.
 
고속충전기를 사용할 경우에는 ‘오난코리아’가 3시간26분으로 가장 짧았고, ‘샤오미’이 4시간 38분으로 가장 길었다. 일반충전기 사용 시에는 ‘오난코리아’가 4시간33분, ‘즈미’ 제품이 5시간39분으로 가장 길었다.
 
‘배터리 표시사항’에서는 ‘즈미’ 제품이 법정표시사항(KC마크) 일부를 누락한 것으로 조사됐다. ‘즈미’를 수입·판매하는 씨넥스존은 소비자원으로부터 결과를 받고 해당 제품의 표시사항을 개선했다고 밝혔다.
 
‘배터리 방전용량’에서도 ‘오난코리아’가 가장 떨어진 69%를 기록했다. 7개 제품 중 가장 우수한 제품은 91%를 기록한 ‘코끼리’였다.
 
소비자원은 보조배터리를 전열기구 근처 등 고온 환경에 두지 말고, 반려동물이 물어뜯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또 충전 케이블이나 단자가 휘어져도 합선될 수 있는 만큼 새것으로 바꿔 쓰라고 조언했다.
 
소비자원은 이번 평가 결과를 바탕으로 국가기술표준원을 비롯한 관계부처에 보조 배터리 관련 기준(열 노출 시험) 강화를 건의할 예정이다.  
 
보조배터리 종합결과표. [뉴스1]

보조배터리 종합결과표. [뉴스1]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