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시 "지하철 파업 비상대책 가동…출근길 교통대란 없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지하철 1~8호선을 담당하는 서울교통공사노동조합이 오는 16~18일 총파업 돌입을 예고함에 따라 서울시가 비상수송대책을 가동한다고 15일 밝혔다.
 
1~8호선 지하철 운행은 평소처럼 오전 5시 30분부터 다음날 오전 1시까지 이어지며, 출근 시간대인 오전 7시~9시에는 운행 간격을 평소와 100% 동일하게 유지한다.
 

낮과 퇴근 시간대에는 평소의 80% 수준을 유지한다.
 
시는 파업으로 인한 시민 수송을 지원하기 위해 코레일, 우이신설선, 9호선, 인천교통공사 등 수도권 철도 운영기관과 협조해 증회·연장 운행을 할 계획이다.
 
아울러 시내버스 예비 차량을 투입하는 등 버스 운행을 약 600회 늘리고 출퇴근 맞춤버스인 다람쥐버스는 출퇴근 시간대 1시간 연장 운행한다.
 
서울시는 "교통공사 노조의 요구사항 중 임금피크제 폐지와 총인건비 개선 등 사안은 중앙정부의 정책 전환을 필요로 하는 것이라 노사 협상에 난항을 겪고 있다"며 "대화와 타협을 통해 빠른 시간내에 협상을 타결하겠다"고 밝혔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