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휠체어 프레임 속 마약이 가득…81세 콜롬비아 할머니 체포

코카인이 채워진 휠체어 프레임. [사진 콜롬비아 경찰=트위터 캡처]

코카인이 채워진 휠체어 프레임. [사진 콜롬비아 경찰=트위터 캡처]

휠체어 금속 프레임 안에 코카인을 채워넣어 운반하던 80대 콜롬비아 할머니가 공항에서 체포됐다.
 
15일(현지시간) 콜롬비아 일간 엘티엠포는 지난 13일 경찰이 메데인 인근 국제공항에서 스페인행 항공기에 탑승하려던 이레네 메사 데 마룰란다(81)를 체포했다고 밝혔다.
 
공항 마약 단속 경찰에 따르면 마드리드에 있는 가족을 만나기 위해 여행을 간다던 이 노인의 휠체어에서 수상한 점이 발견됐다. 휠체어에 최근 검정 페인트를 칠한 흔적이 있었고 부품도 원래 제품과 일치하지 않았던 것이다.
 
경찰이 휠체어에 구멍을 뚫자 철제 프레임 안에 코카인이 3㎏가량 가득 차 있었다. 노인은 휠체어에 마약이 들어있다는 사실을 몰랐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휠체어로 마약 운반하려다 적발된 81세 콜롬비아 노인. [사진 콜롬비아 경찰=트위터 캡처]

휠체어로 마약 운반하려다 적발된 81세 콜롬비아 노인. [사진 콜롬비아 경찰=트위터 캡처]

경찰은 "휠체어를 분해해 마약을 담는 것은 쉽지 않은 작업"이라며 범죄 조직이 배후에 있을 것으로 봤다. 올해 콜롬비아에서 노인이 마약을 운반하다 적발된 사례는 이번이 세 번째다.
 
경찰은 "마약 조직에게 노인은 쉬운 먹잇감"이라며 "이들은 당국이 노인들을 엄격하게 검사하지 않는다는 말로 노인들을 설득한다"면서 노인들에게 마약 조직의 꾐에 넘어가지 말라고 당부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