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설] 북한 몽니 속 ‘깜깜이’ 축구가 드러내 준 남북관계 현주소

어제 저녁 수많은 대한민국 국민들은 한 번도 겪어보지 못한 황당한 경험을 했다. 평양에서 열린 북한과의 월드컵 예선 경기 진행 상황을 ‘전반 20분 현재 0:0’이란 식의 ‘문자 중계’에만 의존할 수 밖에 없었다. 29년만의 남북 국가대표 축구 경기 중계가 북한의 몽니로 무산된 탓이다. 북한 당국은 방송 중계 요원의 방북은커녕 자신들이 촬영한 중계 영상의 실시간 송출조차 거부했다. 이유에 대한 설명조차 없었다.
 

5G 시대 무색케 한 ‘문자 중계’
대남 왕따 차원에서 빚어진 사태
정부는 항의조차 없이 저자세

북한 당국이 제공키로 한 것은 경기 실황을 담은 동영상 DVD을 선수단 귀국길에 전달하는 게 전부다. DVD를 휴대한 선수단이 베이징을 거쳐 귀국한 뒤 화질 조정 등의 작업을 거쳐야 비로소 우리 축구 팬들은 경기 장면을 볼 수 있다고 한다. 5G 통신망 덕분에 개인이 고화질로 실시간 방송을 할 수 있게 된 시대에 이런 일이 벌어진 게 가당키나 한 일인가.
 
전대미문의 ‘깜깜이’ 축구가 벌어지게 된 일차적 책임은 말할 나위도 없이 북한 당국에 있다. 북한의 몽니는 ‘하노이 노딜’이후 한반도 정세가 자신들의 전략대로 돌아가고 있지 않는 상황 속에서 대남 비난의 수위를 높이고 왕따시켜 온 행동들의 연장선에 있다. 하지만 국제 룰과 스포츠맨십에 의해 진행되는 운동 경기에까지 정치적 이유로 어깃장을 부리는 북한의 처사는 결코 정당화될 수 없다.
 
우리 정부의 저자세도 큰 문제다. 정부는 북한 당국의 어이없는 처사에 대해 직접 항의를 하거나 국제축구협회(FIFA) 또는 아시아축구연맹(AFC)을 통한 항의에도 대단히 소극적이었다. 막판까지 응원단 파견을 성사시키는 목표에 집착한 나머지 북한의 심기를 거스르는 일을 자제한 것이다. 응원단과 함께 당국자를 파견해 꽉 막힌 남북 대화의 물꼬를 터 보려는 게 정부의 최대 관심사였기 때문이다. 남북대화는 추진해야 겠지만 부당한 처사에 마땅히 해야 할 항의조차 제대로 못한 결과가 이런 한심한 ‘깜깜이’경기가 되고 말았다. 육로나 직항로를 통한 방북은 언감생심, 응원단·취재진 없이 선수들만 덜렁 경기장에 나가 경기를 치러야 했다. 그나마 큰 불상사나 부상 없이 경기를 마친 게 다행이다.
 
문재인 정부는 북한과의 대화라면 만사 제쳐놓고 매달려왔다. 그런데도 돌아온 결과가 이렇다. 북한 눈치 보며 저자세로만 일관하던 한국 정부를 얕본 게 아니고 무엇이겠나. 이번 사태는 지난해 평창 동계올림픽때 북한 고위층이 내려오고 남북 단일팀을 구성했던 때와 격세지감을 갖게 한다. 당시 북한이 고조된 미국의 군사행동 압박에서 벗어나 평화공세로 전환하려던 시점과 올림픽이 맞아 떨어졌다. 달면 삼키고 쓰면 뱉는 북한의 행태가 이번에 다시 한번 드러난 것이라 볼 수 있다. 축구 경기 한 게임을 놓고도 이렇게 몽니를 부리는 북한 당국과 어떻게 손을 잡고 올림픽 공동 개최를 추진할 수 있겠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