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손 맞잡은 전주원·박지현 “우리 왕조 우리가 다시 세운다”

우리은행 2년차 에이스 박지현(왼쪽)과 전주원 코치가 19일 여자 프로농구 개막을 앞두고정상 탈환을 다짐했다. 오종택 기자

우리은행 2년차 에이스 박지현(왼쪽)과 전주원 코치가 19일 여자 프로농구 개막을 앞두고정상 탈환을 다짐했다. 오종택 기자

전주원(47·아산 우리은행 코치)은 한국 여자농구의 전설이다. 19세였던 1991년 국가대표에 발탁돼, 2000년 시드니올림픽 4강, 2002년 세계선수권 4강 등 한국 농구 전성기를 이끌었다. 시드니올림픽 쿠바전에선 한국 농구 사상 첫 올림픽 트리플 더블(10득점, 10리바운드, 11어시스트)을 기록했다. 40세까지 코트를 누비며 10차례 어시스트왕을 차지했다.
 

2019~20시즌 맞는 여자프로농구
7연속 우승 실패, 정상 탈환 다짐
하나은행-BNK 19일 부천 개막전

지난시즌 여자 프로농구 드래프트 전체 1순위로 우리은행 입단한 박지현(19·1m83㎝)은 신인왕을 거머쥐었다. 박지현은 전주원(1m76㎝)을 잇는 장신 가드다. 2019~20시즌 여자 프로농구(WKBL) 개막(19일)을 앞두고 최근 전 코치와 박지현을 만났다. 전 코치가 “지현이는 내가 뛰는 모습을 보지 못했을 텐데”라고 말문을 열자, 박지현은 “인터넷에 올라온 영상 다 봤다. 코치님처럼 하려면 한참 멀었다”며 손사래쳤다.
 
두 사람은 이번 시즌 정상 탈환에 나선다. 우리은행은 지난시즌 7연속 통합우승에 실패했다. 정규리그에서 KB스타즈에 밀려 준우승을 기록했고, 플레이오프에서 용인  삼성생명에 패해 탈락했다. 전 코치는 “다시 한 번 최고 자리에 오르는 게 목표인데, 지현이 역할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지난 시즌 직후 우리은행 에이스 임영희(40)가 은퇴했다. 전 코치는 “올 시즌엔 지현이가 득점, 리바운드, 어시스트에서 모두 코트를 휘저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지현은 “하필 입단한 첫 시즌에 팀이 우승을 놓쳐 속상했다. 2년 차인 이번 시즌엔 더 많이 뛰고 궂은 일을 하겠다. 기회가 나는 대로 해결사 역할도 맡을 것”이라고 다짐했다.
 
전 코치는 박지현을 차세대 에이스로 확신한다. 두 사람은 많이 닮았다. 나란히 선일초등학교에서 농구에 입문했고, 10대(박지현 18세)에 태극마크를 달았다. 신인왕(전주원 1990~91시즌) 출신인 것도 똑같다. 농구 기술에 대한 욕심도 판박이다. 전 코치는 “지현이는 안 되는 기술이 있으면 끝까지 물어보고 연습한다. 종종 특별과외도 해준다. 데뷔 시절 내 모습이 떠오른다”고 말했다.
 
박지현이 우리은행 유니폼을 입은 것도 운명 같다. 우리은행은 지난 시즌 신입 선수 선발회 당시 우리은행이 1순위 지명권을 뽑을 확률은 4.8%에 불과했다. 그런데 순서 추첨에서 1순위가 됐고, 곧바로 박지현을 잡았다. 전 코치는 “올 시즌이 진짜 승부다. 새로운 에이스 박지현이 우리(은행) 2기 왕조를 열 것”이라고 말했다. 박지현은 “우승은 물론, 화려한 플레이로 여자 농구 돌풍을 몰고 오겠다”고 말했다.
 
피주영 기자 akapj@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