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하나+SC제일+중기중앙회…인터넷은행 ‘토스 연합군’ 떴다

간편송금 업체 ‘토스’가 제3인터넷전문은행에 재도전한다.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는 15일 제3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를 신청했다.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예비인가 신청 접수 마지막날인 이날 소상공인연합 주도의 ‘소소스마트뱅크’와 ‘파밀리아스마트뱅크’까지 세 곳이 신청서를 냈다. 1차 예비인가에 참여했던 다우키움그룹은 재도전을 포기한다고 이날 밝혔다.
 

제3 전문은행 예비인가 신청
한화증권·이랜드까지 주주 합류
자본력 부족 1차 탈락 약점 보완
소소뱅크·파밀리아뱅크도 도전

지난 5월 1차 예비인가 신청에서 고배를 마셨던 토스는 든든한 우군을 대동하고 다시 ‘토스 뱅크’를 향한 출사표를 썼다. 심기일전한 토스가 손을 잡은 곳은 KEB하나은행과 SC제일은행 등 2곳의 시중은행이다. 증권사와 유통업체, 중소기업을 대표하는 경제단체까지 라인업에 이름을 올렸다.
 
토스뱅크 컨소시엄 지분 구조.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토스뱅크 컨소시엄 지분 구조.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가칭 ‘토스뱅크 컨소시엄’은 토스가 최대주주(지분율 34%)이고 KEB하나은행, 한화투자증권, 중소기업중앙회, 이랜드월드가 각각 10%의 지분을 가진 2대 주주가 된다. SC제일은행은 6.67%, 웰컴저축은행 5%, 한국전자인증이 4% 지분을 보유할 예정이다. 토스의 투자사인 알토스벤처스, 굿워터캐피탈, 리빗캐피탈 등도 주주로 참여한다.
 
‘토스 뱅크’ 주주의 면면을 살펴보면 ‘족집게 과외를 받고 출제자의 의도에 맞춰 입시 원서를 낸 재수생’을 닮았다. 1차 예비인가에서 탈락하며 지적됐던 약점을 보완하고 평가자의 가점을 받을 수 있을 만한 요소까지 갖춘 모양새다.  
 
앞서 토스뱅크 컨소시엄은 지난 5월 인터넷은행 예비인가에서 탈락했다. 혁신성은 있지만 자본력이 부족하다는 것이 이유였다. 당시 토스는 신한금융그룹과 컨소시엄을 구성하려 했으나 막판에 입장차이로 결별했다. 이후 벤처캐피탈을 주주로 끌어들였지만 심사 과정에서 안정적인 자본조달이 어렵다는 평가를 받았다.  
 
때문에 토스뱅크의 재도전을 위해서는 안정적인 시중은행의 자본력이 절실했다. 이런 상황에서 시중은행인 KEB하나은행과 SC제일은행의 참여로 자본력이 보강됐다.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중소기업중앙회)과 리테일 네트워크(이랜드월드), 중금리 신용대출(웰컴저축은행) 등도 눈에 띄는 공략점이다.
 
은행업계 관계자는 “토스 컨소시엄은 과외받은 사항을 열심히 이행한 것 같다”며 “시중은행도 2곳이나 되고 저축은행도 1곳, 증권사 1곳까지 안정성 확보를 위한 노력이 보인다”고 평가했다. 토스는 이날 보도자료에서 “중신용 개인 고객 및 소상공인, 기존 금융권에서 소외된 고객을 위한 혁신과 포용의 은행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주주로 참여하는 곳도 기대감을 드러내고 있다. SC제일은행 관계자는 “이번 투자로 그룹의 한국 시장에 대한 의지를 드러낸 동시에 인터넷은행과의 제휴로 젊은 고객 확대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서승원 중기중앙회 상근부회장은 “중기중앙회의 현장 전문성이 토스뱅크의 혁신 역량과 결합하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위한 혁신 가치를 창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토스뱅크의 참여로 제3인터넷은행 인가를 올해의 ‘최우선 과제’로 내세웠던 금융당국도 일단 한숨을 돌리게 됐다. 지난달 이승건 비바리퍼블리카 대표가 금융당국에 대한 불만을 공개적으로 제기하며 인터넷은행 포기를 시사해 흥행에 대한 우려가 컸기 때문이다. 금융위는 외부평가위원회 심사를 거쳐 연내에 최대 2곳의 인터넷은행 신규인가를 내준다는 계획이다.
 
하현옥·한애란 기자 hyunoc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