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에르도안 터키대통령 "목표 달성때까지 군사작전 계속할 것"

15일(현지시간) 아제르바이잔 수도 바쿠에서 열린 제7회 터키어권 국가협력위원회 정상회의에서 연설하고 있는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 [AP=뉴시스]

15일(현지시간) 아제르바이잔 수도 바쿠에서 열린 제7회 터키어권 국가협력위원회 정상회의에서 연설하고 있는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 [AP=뉴시스]

시리아 내 쿠르드족을 공격하고 있는 터키에 대해 미국이 경제제재 등 압력을 가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은 군사작전을 계속하겠다는 뜻을 굽히지 않았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15일(현지시간) 아제르바이잔 수도 바쿠에서 열린 제7회 터키어권 국가협력위원회 정상회의에서 "우리의 목표가 달성될 때까지 작전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시리아 영토의 1000㎢에 달하는 면적이 분리주의 테러 단체로부터 해방됐다. 우리는 유프라테스강 서안 만비즈부터 이라크 접경 데리크에 이르는 시리아 국경 지역의 점령을 목표로 하고 있다"며 목표를 달성할 때까지 군사작전을 멈추지 않겠다는 입장을 확실히 했다. 에르도안 대통령이 언급한 '분리주의 테러 단체'는 터키 내 쿠르드 분리주의 단체인 '쿠르드 노동자당'(PKK)을 의미한다.  
그는 또 "시리아 북부에서 테러리스트를 소탕하고 1단계로 100만명, 다음에는 200만명에는 달하는 터키 체류중인 시리아 난민을 고향으로 돌려보낼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미국 정부는 전날 터키 국방부·내무부·에너지부 장관 등 3명의 미국 내 자산을 동결한 것은 물론, 터키에 대한 철강 관세를 50%까지 인상하고, 1000억 달러 규모의 무역 협상을 중단할 것이라고 선언했다. 
이와 관련, 마이크 펜스 미 부통령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14일 오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과 전화 통화를 하고, 시리아에 대한 군사작전을 즉각 중단하라고 요구했다"고 밝혔다.   
정현목 기자 gojh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