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항서 매직은 계속된다...베트남, 인도네시아전 3-1 완승

인도네시아를 상대로 선제골을 터뜨린 뒤 환호하는 베트남 축구대표팀 선수들. [EPA=연합뉴스]

인도네시아를 상대로 선제골을 터뜨린 뒤 환호하는 베트남 축구대표팀 선수들. [EPA=연합뉴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이 인도네시아와 치른 월드컵 예선 원정 경기에서 값진 승리를 거머쥐었다.

카타르 월드컵 지역 예선 2승1무 무패 행진
다음달 UAE전-태국전이 최종예선 진출 분수령

 
베트남은 15일 인도네시아 발리의 와얀 딥타 스타디움에서 열린 인도네시아와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2차예선 원정 경기에서 전반 한 골, 후반 두 골을 터뜨려 3-1로 이겼다.

 
박항서호는 월드컵 예선에서 무패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 9월 태국과 원정 1차전에서 0-0 무승부를 거둔 뒤 지난 10일 말레이시아와 홈 1차전에서 1-0으로 이겼다. 인도네시아전 승리로 2승1무를 기록했다. 승점 7점을 거머쥔 베트남은 G조 1위로 올라섰다. 순위는 태국-아랍에미리트전 결과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

 
박항서호는 전력상 한 수 아래인 인도네시아를 상대로 전반 26분에 터진 뚜이 만의 선제골을 앞세워 초반 흐름을 거머쥐었다. 후반에는 두 골을 보탰다. 후반 10분 페널티킥 찬스에서 퀘 응옥 하이가 침착한 슈팅으로 추가골을 뽑았다.  
 
후반 15분에는 응우옌 티엔 린이 한 골을 추가해 스코어를 세 골 차로 벌렸다. 인도네시아는 후반 39분 바크딤의 만회골로 영패를 면했다.

 
베트남은 오는 11월 14일 강호 아랍에미리트(UAE)를 상대로 4차전을 치른다. G조 선두 경쟁의 분수령이 될 만한 경기다. 같은 달 19일에는 동남아시아 지역 라이벌 태국과 리턴 매치를 치른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