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SK가 SK했다, PO 2차전 홈런 2개로 3회만에 3득점

한동민이 3회 투런포를 친 뒤 로맥과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동민이 3회 투런포를 친 뒤 로맥과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답답했던 SK 타선이 터졌다. SK의 강점이었던 홈런이 3회까지 두 개나 터졌다. 제이미 로맥에 이어 한동민이 대표를 쏴올렸다.
 
로맥은 15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키움 히어로즈와 플레이오프(PO·5전3승제) 2차전에 4번 1루수로 선발출전해 2회 말 첫 타석에서 솔로홈런을 날렸다. 로맥은 0-0에서 키움 선발 최원태의 시속 130㎞짜리 슬라이더를 받아쳐 왼쪽 담장을 넘겼다. 전날 11회 연속 무득점, 그리고 이날 1회까지 12이닝 연속 무득점에 그쳤던 SK의 플레이오프 첫 득점.
 
3회에도 장거리포가 터졌다. 1사 이후 노수광이 안타를 치고나간 뒤 김강민의 3루 땅볼 때 2루를 돌아 3루까지 내달렸다. 키움이 비디오판독을 요청했지만 결과는 세이프. 그리고 한동민이 최원태의 2구째 슬라이더를 때려 오른쪽 담장 너머로 날렸다. 3-0.
2회 선제 솔로홈런을 친 뒤 배트플립을 하는 로맥. [연합뉴스]

2회 선제 솔로홈런을 친 뒤 배트플립을 하는 로맥. [연합뉴스]

 
인천=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