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국 사퇴, 금태섭에게 불똥…“탈당하라” “한국당으로” 항의 댓글 줄이어

조국 법무부 장관이 사의를 표명한 14일 오후 조국 장관이 서울 서초구 방배동 자택으로 들어서고 있다. [뉴시스]

조국 법무부 장관이 사의를 표명한 14일 오후 조국 장관이 서울 서초구 방배동 자택으로 들어서고 있다. [뉴시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사퇴 이틀째인 15일 금태섭 더불어민주당 의원에게 조 전 장관 지지자들의 항의가 이어지고 있다. 이는 금 의원이 조 전 장관의 국회 인사청문회 당시 조 전 장관에게 공개적으로 쓴소리한 데 이어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법무부 국정감사에서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사법개혁 법안에 반대 의사를 밝혔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금 의원 페이스북에 달린 댓글들 캡처. [금태섭 의원 페이스북]

금 의원 페이스북에 달린 댓글들 캡처. [금태섭 의원 페이스북]

조 전 장관이 사퇴 의사를 밝힌 지난 14일부터 이날 오후 5시까지 금 의원의 페이스북에는 항의 댓글이 계속 달리고 있다. “제발 탈당해서 자유한국당으로 가라!”, “이제는 당신도 사퇴하시길”, “조 장관이 사퇴하니까 속 시원하니?” 등과 같은 식이다.
 
또 “아직도 만들어지지 않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무슨 권한남용을 하냐”, “내부 총질하지 마라” 등과 같은 댓글도 달렸다. 금태섭은 이날 법무부 국감에서 공수처의 권한남용을 우려하기도 했다. 
 
반면 “일부 극성 지지자들의 악플에 신경 쓰지 말라”며 금 의원을 옹호하는 댓글도 있었다. 한 네티즌은 “금 의원이 이런 상황에 참 힘들 것 같다. 더욱 힘내 달라”고 썼다.  
 
금태섭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금태섭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금 의원은 지난달 6일 조 전 장관이 후보자 신분이었을 때 인사청문회에서 “후보자의 언행 불일치에 대한 젊은이들의 정당한 분노에 동문서답식 답변을 해서 그들의 상처를 깊게 한 것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할 생각이 없느냐”고 하는 등 날 선 질문을 던져 조 후보자 지지자들에게 거센 공격을 받았다. 
 
이날 민주당 홈페이지 권리당원 자유게시판에는 조 전 장관에게 쓴소리했던 금태섭·김해영·박용진 의원을 포함해 당 지도부 사퇴를 요구하는 게시글도 잇따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