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시민 "난 멘붕 빠지지 않았다, 지금은 내가 조국에 밥 살 것"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15일 재단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를 진행하고 있다. [유튜브 캡처]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15일 재단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를 진행하고 있다. [유튜브 캡처]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15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사퇴와 관련해 “나는 ‘멘붕’(멘탈붕괴)에 빠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유 이사장은 이날 재단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에서 “조국 전 장관은 사퇴했고, 임은정 검사의 말대로 ‘(검찰이) 죽을 때까지 저러니까’ 죽는 건 당연한 일이었다. 오늘 죽나, 내일 죽나만 남은 것”이라고 말했다.
 
임은정 울산지검 부장검사는 전날 “타깃을 향해 신속하게 치고 들어가는 검찰권의 속도와 강도를 그 누가 견뎌낼 수 있을까. 죽을 때까지 찌르니, 죽을 수밖에 (없다)”라면서 조 전 장관에 대한 검찰 수사를 비판했었다.
 
유 이사장은 “내가 할 일은 (조 전 장관의 사퇴에 대한) 논평이 아니라 언론과 검찰의 문제를 사실 탐사하고 (이미) 드러난 사실에 대한 말이 되는 해석을 찾아보는 일”이라며 “그 일을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는 멘붕에 빠지지 않았다”고 했다.
 
그는 조 전 장관의 사퇴 문제를 미리 알았는지에 대해선 “(법무부가) 2시 엠바고(보도유예시점)를 걸고 1시 30분 되기 조금 전에 보도자료를 돌렸다. 그때 알았다”며 “때가 왔구나 (했다). 남들 알 때 나도 알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조 전 장관과 이웃이다. 원래는 (조 전 장관이) 나한테 밥을 사줘야 하는데 지금은 너무 (상황이) 그래서 내가 (밥을) 사야 할 것 같다”고도 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