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무관중' 남북전, 전반 0-0...가벼운 신경전도

남북전 전반이 0-0으로 끝났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남북전 전반이 0-0으로 끝났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한국 축구대표팀이 15일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열린 북한과의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조별리그 원정 경기 전반을 0-0으로 마쳤다.
 
이번 경기는 당초 예상과 달리, 무관중 경기로 치러지고 있다. TV 생중계는 물론 한국 취재진의 방북도 허락되지 않았다. 경기장 내 인터넷 상황도 좋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대한축구협회는 아시아축구연맹(AFC)이 현지에 파견한 케멜 토카바에프(키르기스스탄) 경기 감독이 휴대폰으로 보내는 문자 메시지에 의지하고 있다. 토카바에프 감독관은 전반 동안 경기 상황을 알리는 문자 메시지 4~5차례, 경기 분위기가 담긴 사진 몇 장을 보내왔다.
 
무관중 경기로 남북대결이 진행 중인 평양 김일성 경기장 전경. [사진 대한축구협회]

무관중 경기로 남북대결이 진행 중인 평양 김일성 경기장 전경. [사진 대한축구협회]

 
이에 따르면 전반전은 팽팽한 긴장감 속에 대등한 경기를 펼쳤다. 경기 도중 선수간 신경전도 있었다. 해당 선수는 알려지지 않았다. 전반 30분엔 북한 미드필더 리영직이 옐로카드를 받기도 했다. 
 
한국은 손흥민(토트넘)-황의조(보르도)가 공격을 이끌고 있다. 북한도 한광성(유벤투스)을 내세워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피주영 기자 akapj@joongang.co.kr 
 
관중 없이 남북 대결이 진행 중인 평양 김일성 경기장 전경. [사진 대한축구협회]

관중 없이 남북 대결이 진행 중인 평양 김일성 경기장 전경. [사진 대한축구협회]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