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모바일·PC 크로스 플레이 가능…엔씨, 게임 플랫폼 '퍼플' 출시


엔씨소프트는 15일 차세대 게이밍 플랫폼 ‘퍼플’의 모바일 앱을 출시했다.

엔씨는 퍼플을 통해 모바일과 PC를 넘나들며 게임을 즐길 수 있는 ‘크로스 플레이’를 선보일 계획이다. 

퍼플은 모바일 게임을 PC에서 구동한다. PC 환경에 최적화된 그래픽 품질과 성능, 강화된 커뮤니티 시스템, 게임 플레이와 라이브 스트리밍의 결합, 강력한 보안 서비스 등이 특징이며, 기능들은 추후 단계별로 적용할 예정이다. 

엔씨는 퍼플을 PC 버전과 모바일 앱으로 준비하고 있다.  

퍼플 모바일 앱은 이용자가 자유롭게 소통하고 공유할 수 있도록 다양한 기능을 제공한다. 

다양한 방식의 실시간 채팅(혈맹, 오픈, 1대 1 등), 게임 정보를 얻을 수 있는 커뮤니티, 자신의 캐릭터 정보를 파악할 수 있는 로비 등 일부 기능을 먼저 선보였다. 

추후 보이스 채팅, 혈맹 캘린터, 보스 타이머, 연합 혈맹 채팅 등 다양한 기능들을 업데이트할 예정이다.

이용자는 구글과 애플 앱마켓에서 퍼플 모바일 앱을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엔씨는 앱을 설치한 후 퍼플 서비스를 이용하면 리니지2M 공식 홈페이지 내 미니 게임 포인트샵에서 아이템을 구입할 수 있는 포인트를 지급한다. 

또 이벤트 기간 중 가장 많은 이용자들이 입장한 오픈 채팅방을 개설하는 5명에게 최신형 스마트폰을 선물한다. 

권오용 기자 kwon.ohy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