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배움터지킴이 있었는데···한낮 초등학교서 흉기 휘두른 괴한

대낮 세종시의 한 초등학교에 침입한 괴한이 흉기를 휘둘러 초등학교 6학년 1명이 다쳤다.
15일 낮 12시40분쯤 세종시의 한 초등학교에 괴한이 침입, 학생에게 흉기를 휘둘러 부상을 입힌 사건이 발생하자 학교 측이 학부모에게 보낸 문자메시지. [연합뉴스]

15일 낮 12시40분쯤 세종시의 한 초등학교에 괴한이 침입, 학생에게 흉기를 휘둘러 부상을 입힌 사건이 발생하자 학교 측이 학부모에게 보낸 문자메시지. [연합뉴스]

 

15일 낮 세종시 한 초등학교 건물에 괴한 침입
6학년 남학생 괴한 휘두른 흉기에 팔부위 부상
경찰, 목격자 진술·CCTV 확인 뒤 괴한 추적 중

15일 세종교육청과 세종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 40분쯤 세종시 A초등학교에 괴한이 침입했다. 괴한은 건물 계단에서 만난 B군(12)에게 흉기를 휘둘렀다. 팔에 상처를 입은 B군은 보건실에서 응급치료를 받은 뒤 연락을 받고 학교로 온 부모와 함께 병원으로 이동, 치료를 받았다.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다.
 
사건 당시 학교에는 배움터 지킴이가 1명이 있었지만, 괴한의 출입을 확인하지 못했다고 한다. 학교 측은 경찰에 신고한 뒤 전교생 680여 명을 모두 귀가시켰다. 추가 피해를 막기 위한 조치였다. 경찰 신고는 사건 발생 50분 만인 오후 1시30분쯤 이뤄졌다. 하지만 119에는 신고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학교 측은 오후 2시 50분쯤 ‘외부인 교내 출입으로 학생이 상해를 입은 일이 발생했다.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는 문자를 학부모들에게 보냈다. 이어 ‘학교에서 학생들의 안전에 더욱 신경을 쓰겠다. 학부모들께서도 등하교 시간에 관심을 가지고 지도해달라'고 당부했다.
 
경찰은 피해 학생을 상대로 진술을 받은 뒤 정확한 경위를 조사 중이다. 학교와 주변에 설치된 폐쇄회로TV(CCTV) 영상을 통해 괴한의 행적을 추적하고 있다. 
세종경찰서는 15일 낮 12시40분쯤 세종시의 한 초등학교에 괸한이 침입, 학생에게 흉기를 휘둘러 부상을 입힌 사건을 수사 중이다. [중앙포토]

세종경찰서는 15일 낮 12시40분쯤 세종시의 한 초등학교에 괸한이 침입, 학생에게 흉기를 휘둘러 부상을 입힌 사건을 수사 중이다. [중앙포토]

 
세종교육청 관계자는 “학생들의 안전을 위해 사건 처리 직후 모든 학생을 집으로 돌려보냈다”며 “앞으로 학생의 안전을 위해 외부인의 출입을 철저하게 제한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세종교육청은 지난 3월 학생들을 외부 위험요인으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129개 유·초·중·고등학교에 배움터·안전 지킴이 179명을 배치했다. 배치 기준은 학교당 1명이며 24개 학급을 초과하는 학교와 특성화고는 1명을 추가로 배치했다.
 
세종=신진호 기자 shin.ji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