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성매매업소 운영’ 전직 경찰관, 1심서 징역 2년…공범들도 징역형

성매매 업소를 운영한 혐의로 기소된 전직 경찰관과 공모자들이 15일 법원으로부터 징역형을 선고 받고 수억원대의 추징금을 명령받았다. [뉴스1]

성매매 업소를 운영한 혐의로 기소된 전직 경찰관과 공모자들이 15일 법원으로부터 징역형을 선고 받고 수억원대의 추징금을 명령받았다. [뉴스1]

 
바지사장을 내세워 성매매 업소를 운영한 혐의로 기소된 전직 경찰관이 1심에서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15일 서울중앙지법 형사22단독 문경훈 판사는 성매매알선 등 혐의로 기소된 전직 경찰관 박모 전 경위에게 징역 2년을 선고하고, 추징금 1억 2551만원을 명령했다.
 
또 함께 기소된 공동 운영자 김모씨에게는 징역 1년6개월에 추징금 7억6614만원, 브로커 이모씨에게는 징역 8개월에 추징금 1억3000만원을 선고했다.
 
문 판사는 “성매매알선 행위는 성을 상품화해 건전한 성문화를 방해하는 등 사회적 해악이 적지 않다”며 “이 사건은 온라인을 통해 성매매 광고를 하고 조직을 알선한 것으로 규모도 작지 않다”고 밝혔다.
 
특히 “박 전 경위는 전직 경찰관으로 이전 성매매 지도‧단속 업무를 담당하기도 해 비난 가능성이 크다”며 “김씨에게 범인도피를 교사한 혐의를 부인하지만 이들 행위는 수사기관을 기망해 범인 발견 및 체포를 곤란 내지 불가능하게 했다”고 지적했다.
 
다만 “박 전 경위는 뇌물을 받은 혐의에 대해 별건 재판을 받고 있고 이씨는 집행유예 확정 판결받은 것을 고려했다”며 “추징금은 범죄수익이 특정되지 않으면 추징할 수 없어 증거에 의해 인정되는 범죄수익이 있는 부분과 기간에 한해 인정했다”고 했다.
 
박 전 경위는 김씨와 함께 지난 2015년부터 서울 각지에서 6개의 성매매 업소를 운영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이씨는 재판 과정에서 여성을 알선하는 브로커 역할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박 전 경위는 ‘룸살롱 황제’로 불리며 악명을 떨친 이경백씨에게 단속 정보를 알려주는 등 편의를 봐주는 대가로 뇌물을 수수한 혐의를 받았지만 2013년 1월 구속영장이 청구되자 심사를 앞두고 잠적해 지명수배 상태였다.
 
박 전 경위는 단속시 김씨가 단독 운영자임을 내세워 법망을 피했다. 또 김씨는 경찰 조사에서 단독 운영자라고 허위 진술하고 이와 관련한 허위 자료를 제출했다.  
 
검찰은 박 전 경위 등을 성매매알선 등 혐의로 우선 기소했다. 이후 박 전 경위 등을 포함해 이들에게 단속 정보를 알려준 뒤 성접대 등을 받은 A경위 등 총 9명을 재판에 넘겼다. 이 사건은 현재 1심 재판이 진행 중이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